AD
  • 황아름 소셜 미디어 사진 캡처
황아름(31)에게 봄날이 온 것일까. 9년 4개월만에 개인 통산 2승을 따내더니 2주만에 3승째를 따냈다.

황아름은 12일 일본 나가노현 가루이자와72 북코스(파72·6천655야드)에서 열린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 투어 NEC 가루이자와72 골프토너먼트(총상금 8천만엔) 대회 마지막 날 3라운드에서 3언더파 69타를 쳤다.

최종합계 17언더파 199타로 우승 상금1440만엔(약 1억4600만원)을 손에 쥐었다.

불과 2주전인 지난달 29일 다이토 겐타쿠 대회 이후 불과 2주 만에 다시 우승. 인간승리의 스토리다. 2007년 JLPGA 투어에 진출한 황아름은 2009년 4월 야마하 레이디스에서 첫 승을 따냈고 이후 무려 9년 4개월간 침묵하다 우승을 차지했었다. 2주만에 또 우승을 추가하며 그동안의 노력과 기다림을 보상받고 있다.

신지애는 2타차 준우승을 차지했다. 한국 선수들은 올해 JLPGA 투어 23개 대회에서 8승을 거뒀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8/12 15:47:16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