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서지연 기자] ‘테니스 여제’ 마리아 샤라포바(22위·러시아)가 잇따라 완승을 거두며 16강에 올랐다.

샤라포바는 8일(현지시간) 캐나다 몬트리올에서 열린 여자프로테니스(WTA) 투어 로저스컵(총상금 282만달러, 약 31억5600만원) 사흘째 단식 2회전에서 다리야 카사트키나(12위·러시아)를 2-0(6-0 6-2)으로 꺾었다.

샤라포바는 지난달 윔블던 1회전에서 탈락하는 수모를 겪었지만 한 달 만에 출전한 로저스컵에서 1,2회전 모두 완승을 거두며 순항했다.

샤라포바는 카롤린 가르시아(6위·프랑스)와 8강 티켓을 두고 승부를 벌인다.

샤라포바와 가르시아는 통산 전적 4승 1패로 샤라포바가 우위에 있다.

한편 올해 윔블던 우승자 안젤리크 케르버(4위·독일)는 알리제 코르네(34위·프랑스)에게 0-2(4-6 1-6)로 져 본선진출 탈락의 고배를 마셨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8/09 11:04:02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