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인텔 코리아 제공
"평창 올림픽의 '와우 포인트'는 드론쇼였다."

영국 BBC는 '와우 포인트(놀라운 지점)'로 드론쇼를 지목했다. 그만큼 1218대의 드론이 수놓는 올림픽 개회식은 장관이었다.

2018 평창 동계 올림픽의 공식 개회식은 9일 밤 열렸다. 수많은 개회식 퍼포먼스 중에 눈길을 사로잡은 것은 바로 드론을 통해 오륜기를 표현한 것이다.

조직위는 드론을 이용해 하늘 위에 올림픽의 상징인 오륜기와 스노보더의 모습 등을 그렸다. 바로 이 드론 1218대는 한사람에 의해 조종된 신기술.

ABC는 "평창의 드론쇼는 기네스 기록에 올랐다"고 보도했고 BBC는 "평창 올림픽 개회식의 와우 포인트였다"고 했다. 텔레그라프 역시 "1218개의 드론은 곧바로 올림픽 오륜기의 형태로 변했다"며 감탄을 금치 못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2/10 08:06:14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