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제공
러시아 선수들이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서는 자국 국기 대신 오륜기를 따라 입장했다.

러시아 선수들은 9일 평창 올림픽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개회식에서 올림픽 오륜기를 든 자원봉사자를 뒤이어 55번째로 입장식을 가졌다.

러시아는 도핑 스캔들로 인해 국제올림픽위원회(IOC)로부터 이번 평창올림픽 참가 자격을 박탈당했다. 다만 세계반도핑기구의 기준을 충족한 선수들에 한해 개인 자격으로 평창올림픽 참가를 가능하도록 했다.

이에 169명의 러시아 선수들은 자국명 대신 ‘러시아 출신 올림픽 선수(Olympic Athletes from Russia·OAR)’라는 이름으로 이번 대회에 참가했다.

러시아 선수들은 유니폼과 단복 역시 제한을 받았다. 러시아 국기를 상징하는 흰색, 파란색, 빨간색 사용이 금지됐기 때문에 짙은 청색 바지에 회색 롱 패딩점퍼를 입고서 모습을 드러냈다.

이전1page2page다음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2/09 21:22:21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