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박대웅 기자] 북한 예술단 공연이 15년 6개월 만에 한국에서 열렸다.

북한 예술단은 8일 오후 강릉아트센터 사임당홀에서 약 1시간 35분 간 열정적인 무대를 선보였다.

  • 연합뉴스 제공
이날 북한 예술단 공연은 우리에게도 익숙한 ‘반갑습니다’로 시작을 알렸다. 8명의 여가수가 한복을 입고 모습을 드러내 힘찬 목소리와 율동으로 관객을 사로잡았다.

또한 ‘흰눈아 내려라’, ‘비둘기야 높이 날아라’, ‘내 나라 제일로 좋아’ 등 북한 노래가 그 뒤를 이었다.

한국가요 역시 눈길을 끌었다. 가수 이선희의 ‘J에게’를 관현악으로 편곡, 여성 2중창과 코러스로 소화하며 뜨거운 박수를 받았으며, 한국가요 ‘여정’을 여성 가수가 독창했다.

또한 심수봉의 ‘남자는 배 여자는 항구’, 혜은이의 ‘당신은 모르실거야’, 나훈아의 ‘이별’, ‘최진사댁 셋째딸’, ‘홀로 아리랑’ 등도 공연 분위기를 뜨겁게 달궜다.

  • 연합뉴스 제공
이 밖에 아리랑과 검투사의 입장, 모차르트 교향곡 40번, 터키 행진곡, 아득히 먼길, 집시의 노래, 가극극장의 유령, 카르멘 서곡 등 해외 유명 클래식 20여 곡을 편곡해 연이어 들려주는 관현악 연주가 펼쳐졌으며, ‘우리의 소원은 통일’, ‘다시 만납시다’로 마지막을 장식했다.

노래가 끝난 뒤 여성 가수들과 출연진들은 “다시 만납시다”를 거듭 외치며 관객들과 악수를 나누기도 했다.

이날 북한 예술단 공연을 관람한 관람객은 총 812명으로 집계됐다. 문화계, 체육계, 사회적 약자, 실향민, 이산가족 등 정부 초청 인사가 252명을 비롯해 500명은 추첨으로 선발된 일반 시민들이 자리를 채웠다.

한편 북한 예술단은 강릉 공연 후 서울로 이동해 11일 오후 국립중앙극장 해오름극장에서 두 번째 공연을 펼칠 예정이다.
  • 연합뉴스 제공
이전1page2page다음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2/08 23:43:45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