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짜릿한 동점포였다. 종료 9초전에 터진 김영환의 3점포가 들어가면서 연장전으로 향했고 정규시간 내내 5득점에 그쳤던 허훈이 연장에만 6점을 만들어냈다.

‘간단한 농구’를 주문한 조동현 감독, 주장 김영환의 헌신과 버저비터 본능, 신인 허훈을 비롯한 어린 선수들의 배짱이 만든 감격의 12연패 탈출이었다.

부산 kt는 10일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7~2018 KBL 정규경기 서울 삼성 원정경기에서 연장 접전 끝에 감격적인 97-96 승리를 거뒀다.

  • KBL 제공
지난해 12월 10일 안양 KGC전 패배 이후 지난 7일 원주 DB전까지 무려 12연패를 기록 중이었던 부산 kt는 이날 승리로 12연패를 끊고 13경기만에 감격의 승리를 거뒀다.

비록 원정경기인 잠실이었지만 4쿼터 막판 김영환의 동점 3점포와 연장전에서 승리 확정시에는 홈경기만큼이나 박수받았다. 그만큼 농구 팬들 입장에서는 kt가 하루빨리 연패를 탈출하길 바랬었다.

지긋지긋한 연패 탈출에는 조동현 감독의 묵묵한 기다림이 있었다. 자체 연패 신기록을 다시 세울 정도로 지도력에 큰 압박을 받고 있음에도 조동현 감독은 선수들에게 압박을 주지 않았다. 선수들 스스로 압박을 많이 받으면 도리어 마이너스라고 생각했기 때문.

“저는 선수들에게 운동할 때 빼고는 얘기하지 않는다. 그냥 선수들에게 팀훈련 2시간과 경기때만 내가 압박하겠다고 얘기했다”면서 연패 기간 내내 선수들에게 스트레스를 주지 않았음을 밝힌 조 감독은 “선수들에게 간단하게 농구를 하자고 얘기했다. 삼성전도 선수들에게 기회가 나면 복잡하게 가지 말고 바로 슛하라고 했다. 그런게 필요한 시기라 본다”고 했다.

결국 ‘간단한 농구’를 주문했고 4쿼터 종료 9초전에 나온 김영환의 동점 3점포가 이런 농구를 대변한 장면이었다. 경기 후 김영환은 “감독님이 해보라고 하셨고 생각없이 던졌다”는 말로 ‘기회가 올 때 간단한 농구’가 주효했음을 밝히기도 했다.

주장 김영환은 마음고생이 심했다. 자신이 지난 시즌 중반 트레이드 되어 오면서 마침 팀도 부진했고 신인 선수가 많고 잦은 외국인 교체로 어수선하다보니 자연스레 성적도 곤두박질쳤다. 김영환으로서는 부담이 클 수밖에 없었다.

12연패 동안의 심정을 묻자 김영환은 “연습밖에 없다고 생각했다”면서 겸손해했다. 조 감독은 “내쉬도 있고 허훈도 있지만 결국 팀의 중심은 김영환이다. 오늘 뛰고 휴식을 주더라도 끝까지 가보자고 했다. 주장이 모든 걸 잘 보여줬다”며 감사함을 표했다.

30득점을 한 내쉬도 눈에 띄었지만 내쉬는 경기 막판 결정적 실수를 여러번 범하며 많은 골을 넣고도 패배의 요인이 될 뻔도 했다. 경기 종료 2분을 남기고 나온 결정적인 드리블 미스와 연장전에서 사실상 끝내기 골이 가능했던 상황에서 덩크를 시도하다 실패하는 모습 등은 아직 침착함이 필요했다.

도리어 눈에 띄었던 것은 신인 허훈이었다. 정규시간 내내 5득점에 그쳤던 허훈은 연장전 5분동안 6득점으로 승리의 일등공신이 됐다. 단 5분의 시간으로 결정나는 연장전에서 신인이 이렇게 배짱좋게 파고 들어 득점하기란 쉽지 않다.

조동현 감독도 “대학시절부터 지켜봤지만 참 배짱좋은 선수라고 생각했다. 언젠가는 해줄 것이라 믿었고 오늘이 그날이 됐다”며 허훈의 배짱을 칭찬했다.

또한 “어린 선수들이 운동을 많이 안하려고 한다는 생각이 있는데 허훈이나 양홍석은 굳이 야간에도 따로 나가서 개인 훈련도 하면서 프로레벨에 맞추기 위해 노력하더라. 어떤 칭찬으로도 부족하다”며 칭찬하기도 했다.

물론 아직 갈 길은 멀고 탈꼴찌를 하려면 한참은 멀었다. 하지만 전반기 마지막 경기에서 드디어 12연패를 탈출한 kt에게 최소한 이보다 더 힘든 시간은 없을 것이고 올라갈 일만 남았다.

  • KBL 제공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1/11 09:34:09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