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IOC 올림픽 채널 캡처, 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북한의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인 장웅이 IOC 올림픽 채널과의 인터뷰에서 “정치와 올림픽은 별개로 본다”고 말해 북한의 평창올림픽 참가 가능성이 고조된다.

16일(한국시간) 페루 리마에서 열린 제131차 IOC 총회에 참석한 장웅 북한 IOC 위원은 IOC의 올림픽 매체인 올림픽 채널과의 인터뷰에서 "정치와 올림픽은 별개 문제라고 확신한다"면서 "평창올림픽에서 어떤 큰 문제가 생길 것으로 보지 않는다"고 말했다.

최근 고조되고 있는 북한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 사이에서 나온 북한 체육계 고위인사의 발언이기에 주목될 수밖에 없다.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 역시 13일 “북한 선수들이 평창 올림픽에 출전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도울 것”이라고 발언해 국제사회에서 북한의 평창올림픽 참가를 밀어주는 분위기다. 행여 출전권을 따지 못하더라도 북한 선수들을 와일드카드로 주는 것도 생각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해 한국 전체 분위기도 북한이 평창올림픽에 참가해 화해무드를 만들고자 하는 기조.

마침 북한 체육계 고위급 인사의 긍정적인 말도 나오면서 북한의 평창 참가에 대한 가능성이 높아지는 분위기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9/16 10:42:14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