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UFC 홈페이지 캡처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기대를 모았던 한국의 여성 파이터 김지연과 지난 UFC 경기에서 패배를 당했던 곽관호가 모두 졌다.

17일 싱가포르 인도어 스타디움에서 열린 UFC 파이트 나이트 111 언더 카드가 열렸다.

언더카드 오프닝 경기로는 UFC에 데뷔하는 김지연이 루시 푸딜로바(체코)와 여성 밴텀급에서 맞붙었다. 이 경기에서 김지연은 3라운드까지 가는 접전을 펼쳤으나 0-3(28-29, 28-29, 28-29)으로 판정패 했다.

프로 복서로서 동양 챔피언까지 올랐던 김지연은 2013년 종합격투기에 데뷔해 9경기 연속 무패(7승2무)였지만 UFC 무대에서 처음 패배를 맛보게 됐다.

김지연 이후에는 남자 밴텀급의 곽관호가 출전했다. 곽관호는 러셀 돈(미국)과의 대결에서 1라운드만에 TKO패배를 당하며 무너졌다.

  • UFC 홈페이지 캡처
지난해 11월 UFC에 데뷔했지만 패했던 곽관호는 절치부심해 출전했으나 돈을 상대로 타격전에서 밀리다 펀치 연타에 무너지며 TKO를 당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6/17 20:52:53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