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청담동=이재호 기자]“참나, 찰스 로드 말을 믿을 수 있어야지.” - 외국인 선수 준비상황에 대한 유재학 감독

“역시 저희팀은 아무도 언급안해주시네요….” - 챔프전 유력팀 언급에 대한 조동현 감독

“그나마 제가 제일 (외모가) 낫죠. 나머지는 공동 3위예요.” - 신인 빅3 중에 외모서열을 뽑아달라는 말에 최준용의 말.

  • 스포츠코리아 제공
폭소만발이었다. 전체적으로 무겁게 진행된 기자회견 중에서 입담꾼들이 던지는 말 한마디 한마디는 기자회견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시즌 시작 직전 각팀 감독과 핵심 선수들의 각오를 전하는 자리는 진지함과 웃음이 함께 결합된 장이었다.

19일 오전 11시 서울 청담동 호텔 리베라에서는 2016~17시즌 프로농구 개막 미디어데이가 열렸다. 총 10개팀 감독과 핵심선수 한명씩, 그리고 전날 열린 신인 드래프트에서 1~3순위 지명을 받은 ‘빅3’가 참가해 이날 기자회견은 진행됐다.

시즌 전을 앞두고 각팀들의 각오, 목표 등을 들어보는 자리였기에 결코 가볍지 않았다. 작년 시즌 잘한팀은 잘한대로, 못한팀은 반등을 위해서 이를 악물었다. 각 팀들은 ‘우승’이나 ‘6강’의 목표를 말한 후 감독들에게 챔피언결정전에 올라갈 두팀이 어떤 팀일지 뽑아달라는 질문이 나왔다.

대부분의 감독들이 작년 우승팀인 고양 오리온과 전주 KCC를 뽑자 안양 KGC인삼공사의 김승기 감독은 “늘 저희는 우승후보로 뽑혔는데 올해는 9개구단 감독 중 2분만 저희가 우승할거라고 하셔 섭섭하다. 올해는 반드시 챔피언결정전에 올라갈 것이다. 단지 전 상대를 고르고 있는 것 뿐”이라며 당당함을 보였다.

한편 부산 KT 조동현 감독은 “역시 저희팀은 아무도 언급 안해주시네요…”라고 씁쓸해하며 웃음을 남겼다.

신인 1순위로 지명된 이종현(모비스)는 전날 열린 신인 드래프트에서 ‘두목 이승현을 잡겠다’고 말해 화제가 되기도 했다. 이날 역시 이종현은 “모비스의 팀동료 형들이 도와준다면 두목을 잡을 수 있을 것”이라며 이승현 앞에서 선전포고를 하기도 했다. 이에 이승현은 “낮잠 자다가 그 소식을 들어 깜짝 놀랐다”며 웃은뒤 “일단 부상부터 낫고 와서 그런 말을 했으면 좋겠다. 왜 제가 ‘두목’으로 불리는지 보여주겠다”고 각오를 남겼다.

또한 다소 가벼운 질문으로 3인방에게 각자가 생각하는 3인방 중 외모 서열을 매겨달라는 질문이 나왔고 가장 먼저 답한 강상재는 “일단 세명 중에 제가 제일 낫다. 모두가 제가 제일 낫다고 생각하실 것이다. 2등부터는 모두 공동 순위다”라고 말해 웃음을 남겼다.

이에 최준용은 “상재는 외모에 자신이 없어서 교정한걸로 안다”며 폭로한뒤 “그나마 제가 제일 낫다. 나머지는 공동 3위다”라며 2위도 주지 않는 냉정함을 보였다. 이종현은 틈새를 파고들어 “그렇다. 준용이가 제일 낫다. 상재가 2등이고 제가 3등을 하겠다”며 자세를 낮춰 더 큰 웃음을 안겼다.

  • 스포츠코리아 제공
다소 한국말이 어눌한 전주 KCC의 전태풍은 상대 외국인 선수중 인상적이었던 선수를 뽑아달라는 질문에 “이번 비시즌에 많이 못 뛰어서 대답하기는 어려워요. 작년에 봤을 때는 하아…우리 외국인 선수들이 너무 좋아서 얘기 못해요. 미안해요”라고 말해 웃음을 남겼다.

또한 전태풍은 챔프전에서 만나고 싶은 팀을 뽑아달라는 말에 “오리온 아니면 모비스. 끝”이라고 말해 폭소를 터뜨렸다.

프로농구는 오는 22일 고양 오리온과 전주 KCC의 공식 개막전을 시작으로 약 6개월간의 대장정에 오른다.

AD
AD
AD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6/10/19 12:35:43   수정시간 : 2016/10/19 15:37:41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