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1라운드 각각 1·2·3순위에 지명된 이종현(고려대·울산모비스 지명.가운데), 최준용(연세대·서울SK 지명·왼쪽), 강상재(고려대·인천전자랜드 지명). 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청담동=이재호 기자] 전날 열린 신인 드래프트에 뽑힌 ‘빅3’ 선수들이 외모서열에 대해 언급해 기자회견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19일 서울 청담동 호텔 리베라에서는 2016~17시즌 프로농구 개막 미디어데이가 열렸다.

이날 가장 관심을 많이 모은 선수들은 역시 전날 열린 신인 드래프트 1~3순위에 뽑힌 ‘빅3’ 이종현(모비스), 최준용(SK), 강상재(전자랜드)였다.

이종현은 “주성이형이나 세근이형 등 빅맨 출신 선수들이 모두 데뷔하고 2년안에 팀 우승을 시켰더라. 저 역시 그러고 싶다. 올해 유재학 감독님 밑에서 배우게 됐으니 첫해니까 형들 따라서 2년안에 팀을 최고 위치에 올려놓고 싶다”며 데뷔시즌 각오를 밝혔다.

최준용은 진지하게 “빨리 적응하는게 먼저다. 물론 신인왕 욕심은 있다”고 했고 강상재는 “신인왕에 도전하겠다”며 당찬 포부를 밝히기도 했다.

무거운 분위기로 기자회견이 진행되던 가운데 가벼운 질문이 나오며 분위기가 전환됐다. 신인 3인방에게 각자가 생각하는 3인방 중 외모 서열을 매겨달라는 질문이 나왔고 가장 먼저 답한 강상재는 “일단 세명 중에 제가 제일 낫다. 모두가 제가 제일 낫다고 생각하실 것이다. 2등부터는 모두 공동 순위다”라고 말해 웃음을 남겼다.

이에 최준용은 “상재는 외모에 자신이 없어서 교정한걸로 안다”며 폭로한뒤 “그나마 제가 제일 낫다. 나머지는 공동 3위다”라며 2위도 주지 않는 냉정함을 보였다.

이종현은 틈새를 파고들어 “그렇다. 준용이가 제일 낫다. 상재가 2등이고 제가 3등을 하겠다”며 자세를 낮춰 더 큰 웃음을 안겼다.

AD
AD
AD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6/10/19 12:04:46   수정시간 : 2016/10/19 15:00:29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