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KBL 제공
[스포츠한국 잠실학생=박대웅 기자] 강상재(고려대)가 전자랜드의 고질적 약점이던 골밑에 활기를 불어넣을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전자랜드는 18일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16 KBL 신인드래프트에서 전체 3순위로 강상재를 영입했다.

모비스와 SK가 다수의 예상대로 이종현과 최준용을 각각 선발한 가운데 전자랜드 역시 고민의 여지가 없었다. 이번 드래프트 BIG3로 꼽히는 강상재가 남아있었기 때문.

강상재는 이종현과 함께 고려대를 대학 최강의 팀에 올려놨다. 대학리그 평균 15.5점 7.3리바운드를 기록한 강상재는 기본적인 높이를 갖추고 있을 뿐 아니라 외곽슛 능력까지 보유한 스트레치형 빅맨으로 잠재력은 이종현, 최준용에 비해 떨어질 수 있지만 완성된 기량으로 어느 팀에서든 제 몫을 다해낼 선수로 평가받아왔다.

특히 전자랜드는 서장훈이 떠난 이후 빅맨 문제로 늘 골머리를 앓았던 팀이기도 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드래프트 직전 주태수를 KCC로 떠나보낸 데에는 강상재에 대한 확신이 있었던 것으로 풀이할 수 있다.

팬들 앞에서 전자랜드를 다크호스가 아닌 강팀이 될 수 있도록 만들겠다는 포부를 전한 강상재는 드래프트 종료 후 취재진들과의 인터뷰에서 “신인왕은 데뷔 첫 해가 아니면 타지 못하는 상이기 때문에 반드시 타고 싶다. 대학 시절에는 2인자였는데 이제는 1인자가 될 수 있도록 하겠다”며 다시 한 번 당찬 각오를 밝혔다.

그는 이어 “전자랜드에서 뛸 것을 예상하고 있었다. 무엇보다 내가 전자랜드에 가장 적합할 것이라는 생각을 했는데 포지션에서 많은 출전 시간을 받을 수도 있고. 자신 있게 할 수 있는 팀일 것 같았다”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전자랜드의 훈련이 유난히 혹독한 것을 아는지를 묻자 “어느 구단이든 훈련이 덜 힘든 곳은 없다고 본다. 훈련을 이겨내야 좋은 선수가 될 수 있고, 견뎌낼 자신도 물론 있다”며 자신감을 나타냈다.

유도훈 감독도 강상재 선발에 만족감을 전했다. 그는 “분위기상 강상재를 지명하게 될 것으로 예상은 했다. 프로에 와서 적응할 것들을 미리 준비한 선수이며, 득점을 넣어줄 수 있다는 장점이 있기 때문에 어떻게 그런 부분들을 극대화 시키느냐가 중요할 것 같다. 프로의 전술, 체력 향상, 부상 관리 등 여러 면에서 빠른 적응이 필요하다. 3순위로 뽑혔지만 지금 이 순간부터 신인왕을 목표로 마음가짐을 강하게 가졌으면 좋겠다”며 강상재에 대한 믿음과 함께 당부하고 싶은 점을 전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6/10/18 18:25:57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