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KBL 제공
[스포츠한국 잠실학생=박대웅 기자] 이종현이 두목 이승현을 잡고 KBL의 새로운 별로 등극할 수 있을까.

모비스는 18일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16 KBL 신인드래프트에서 전체 1순위로 이종현을 선발했다.

앞서 모비스는 지난 3일 신인드래프트 순위추첨식에서 1순위 지명권을 획득한 바 있다. 평소 우승을 차지해도 무덤덤한 표정을 지었던 유재학 감독마저 활짝 웃게 만들었을 만큼 이번 1순위 지명권은 모비스의 향후 10년을 책임질 가치를 지니고 있었다.

당시 이종현과 최준용 가운데 1명을 고민하겠다고 밝힌 유 감독이었지만 국내 최고 빅맨의 잠재력을 지닌 이종현을 모비스가 그대로 지나칠 이유는 전혀 없었다. 유재학 감독은 단상 위에서 지체 없이 이종현을 전체 1순위로 호명했다.

이종현은 신인드래프트가 끝난 뒤 취재진들과의 인터뷰에서 “1순위를 놓고 유재학 감독님께서 최준용을 두고서 고민을 하겠다고 하셨을 때 개인적으로 특별한 감정이 들지는 않았다. 준용이와 나 모두 대표팀에서 감독님에게 배웠기 때문에 스타일을 잘 아니까 뽑아주실 것이라 생각했다. 어느 정도는 (1순위를) 예상했다”고 밝혀 웃음을 안겼다.

그는 현재 몸 상태에 대해 “정기전을 마친 뒤 X-레이를 찍고 그 뒤로는 특별히 검사를 받지 않았다. 아직 내 상태에 대해 정확히는 모른다”고 밝혔다. 이를 옆에서 듣고 있던 유 감독은 “검진 일정을 이미 잡아놨다”고 밝혀 이종현을 위한 모든 준비를 갖춰놨음을 전했다.

1순위 지명 직후 현재 직무정지 처분을 받고 있는 이민형 감독에게 고마움을 전했던 그는 “마지막 학년인데 1년 간 함께 못했다. 얼마 전 감독님께 감사하다고 했는데 강병수 코치님과 더욱 단합하고자 했다. 마지막 성적은 아쉬웠지만 대학에서 즐거운 추억, 재미있는 경기를 많이 했다”며 다시 한 번 은사에게 감사의 뜻을 전했다.

그는 이어 “오리온이 우승을 하는 것을 TV로 지켜봤다. 지난해 (이)승현이 형이 드래프트 지목 직후 두목이 된다고 했는데 MVP도 받더라. 나 역시 최대한 빨리 몸을 만들어서 두목을 잡도록 하겠다”며 프로 무대 첫 출발에 대한 각오를 전했다.

한편 유재학 감독은 “사실 누구를 뽑을지는 전혀 고민하지 않았다. 바로 이종현을 뽑으면 재미가 없지 않나”라고 밝혀 그에 대한 높은 기대감을 드러낸 뒤 “어떤 선수인지는 다들 아실 것이라 생각한다. 수비에서는 골밑만 지키는 것이 아닌 외곽까지 다 책임질 수 있는 선수로 만들고 싶다. 공격에서는 좀 더 대학 때보단 활동 폭을 넓혀주는 것이 목표다”며 이종현을 어떤 선수로 성장시킬 것인지에 대한 생각을 전했다.

유 감독은 이어 “모비스에서도 중요하지만 향후 한국농구 10년을 책임질 위치에 있는 선수다. 본인도 알겠지만 KBL에서는 외국인들을 상대해야하기 때문에 지금보다 더 발전이 있어야 한다. 시간이 걸리더라도 기본적으로는 농구를 잘 알고 하기 때문에 길을 알고 있다. 성장하는데 시간이 오래 걸리지는 않을 것이라 본다”며 노력을 통해 이 기간을 더욱 단축시킬 수 있기를 당부했다.

이전1page2page다음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6/10/18 17:54:12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