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추신수(텍사스 레인저스)의 마지막은 아쉬웠지만 그럼에도 눈물났다. 무관중임에도 특별히 가족들이 자리한 텍사스에서의 마지막 경기를 추신수는 첫 타석만 마치고 부상으로 이탈했다. 추신수가 경기를 마치자 텍사스 덕아웃은 모두 기립박수를 쳤고 들어오는 추신수를 모두가 포옹하는 눈물나는 장면을 연출했다.

  • ⓒAFPBBNews = News1
텍사스는 28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의 글로브라이프필드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 휴스턴 애스트로스와의 홈경기에서 8-4로 승리하며 2020시즌 최종전을 마쳤다.

이날 경기 선발라인업에는 놀라운 이름이 보였다. 바로 추신수가 1번 지명타자로 나선 것. 지난 8일 경기 중 슬라이딩을 하다 손목 부상을 당해 20일간 경기에 나오지 못했던 추신수는 최종일에 극적으로 선발명단에 합류했다. 아마 정상적인 몸상태가 아님에도 텍사스와 7년 계약이 끝나기에 마지막까지 몸을 만들어 최종전에 나선 것으로 보였다.

코로나19로 인한 무관중 경기이지만 특별하게 추신수의 아내부터 자녀까지 가족들이 모두 관중석에서 추신수의 경기를 지켜봤다. 구단 측에서도 7년계약을 모두 이행한 추신수를 위해 신경쓴 것으로 보였다.

추신수는 휴스턴의 선발 채이스 데 용의 초구를 지켜본 후 2구째 93.8마일짜리 포심패스트볼이 들어오자 그대로 3루방면으로 번트를 갖다댔다. 추신수는 살기위해 전력 질주를 했고 3루수가 잡아 1루로 맨손으로 던졌다. 추신수는 엄청난 전력질주를 한 끝에 세이프가 됐다. 하지만 세이프가 되는 과정에서 추신수의 왼발이 베이스를 불안정하게 밟았고 추신수는 넘어졌다.

곧바로 주저앉은 추신수의 표정은 복잡미묘했다. 부상을 또 당한 것인지 정확히 알수는 없지만 추신수는 곧바로 교체아웃됐다. 한타석만 나서기로 사전에 합의했거나 혹은 부상으로 이른 교체가 된 것으로 보였다.

추신수의 표정에서는 7년간의 텍사스 생활이 끝나는 것에 대한 회한이 모두 담겼다. 추신수가 덕아웃으로 들어오자 모든 선수들은 일어나 박수를 쳤다. 팀내 최고참 선수의 마지막에 대한 예우였다.

추신수는 동료들과 하나하나 포옹을 하며 자신의 마지막경기에 박수를 보내준 동료들에게 감사를 표했다. 그렇게 추신수는 7년 대장정을 마쳤다. 최종전에서 1타수 1안타를 기록한 추신수의 올시즌 최종타율은 2할3푼6리가 됐다.

만약 추신수가 올시즌 후 은퇴를 한다면 1루까지 질주하는 모습이 마지막일수도 있기에 더욱 짠하고 감동적이었다.

  • 텍사스 레인저스 SNS
-스한 스틸컷 : 스틸 컷(Still cut)은 영상을 정지된 화면으로 보여주는 것을 뜻합니다. 매 경기 중요한 승부처의 한 장면을 있는 그대로 자세히 묘사합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28 07:36:49   수정시간 : 2020/09/28 07:40:48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