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사인 훔치기 스캔들'을 일으킨 장본인인 휴스턴 애스트로스 선수단이 공식적으로 기자회견을 가지고 사과했다.

휴스턴 구단은 14일(이하 한국시각) 스프링캠프가 시작한 플로리다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 자리에는 구단주 짐 크레인, 더스티 베이커 신임 감독을 비롯해 호세 알투베, 알렉스 브레그먼 등 핵심 선수단도 자리했다.

  • MLB.com
휴스턴은 2017년 구단이 나서 조직적으로 전자기기를 이용해 상대팀 사인 훔치기를 했음이 밝혀졌다. 이로 인해 MLB 사무국은 제프 르나우 휴스턴 단장과 A.J. 힌치 감독에게 1년간 자격정지를 내렸고 이들은 해고됐다. 또한 2020, 2021년 2년간 신인 드래프트 1, 2라운드 지명권이 박탈됐고, 메이저리그 규정상 최대 벌금인 500만달러(약 60억원)를 받기도 했다.

이번 자리는 스프링캠프가 시작해 휴스턴 선수단이 처음으로 취재진과 만나는 자리로 의미가 컸다. MLB.com에 따르면 브레그먼은 "팀으로써, 그리고 조직으로써, 그리고 스스로 그런 선택(사인 훔치기)을 했다는 것에 정말로 미안하다. 많은 것을 배웠고 지지해준 휴스턴 팬들에게 감사하다. 다시 2020시즌을 향해 나아가겠다"고 했다.

  • ⓒAFPBBNews = News1
MVP 출신인 알투베는 "휴스턴의 모든 이들은 2017년 일어난 일에 대해 죄송하게 생각하고 있다"며 "잘못된 일이었다"고 사과했다.

구단주 크레인도 "내 남은 임기 내에 다시는 이런일이 없을 것"이라며 "과거는 바꿀 수 없지만 미래에는 그런 일이 없게 하겠다"고 했다.

외야수 조지 스프링어도 "얼마나 후회하고 있는지 모른다"며 후회하는 마음을 드러내기도 했다.

  • ⓒAFPBBNews = News1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2/14 02:16:45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