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후반기 두번째 경기만에 홈런포를 쏘아올렸다. 추신수는 후반기에도 여전히 불타오른다.

추신수는 13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의 글로브 라이프 볼파크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휴스턴 애스트로스와의 홈경기에 1번 우익수로 선발 출전해 1회 선두타자 홈런을 쏘아올렸다.

전날인 12일 후반기 첫 출전에서 4타수 2안타 1볼넷으로 맹활약한 추신수는 이날 경기에서는 휴스턴의 게릿 콜을 상대로 3구째 97.4마일짜리 패스트볼을 걷어올려 중앙 담장을 넘기는 리드오프 홈런을 기록했다.

후반기 두번째 경기만에 홈런을 뽑아낸 추신수는 14호포로 텍사스에 1-0으로 리드를 안겼다.

텍사스는 추신수의 홈런으로 1-0으로 앞선채 2회초까지 앞서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7/13 09:26:24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