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박대웅 기자] 류현진(31·LA 다저스)이 처음으로 맞이한 위기 상황에서도 흔들림 없는 투구를 선보였다.

류현진은 14일(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 밀러파크에서 열린 밀워키 브루어스와의 2018 메이저리그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 2차전에서 3이닝 2피안타 3탈삼진 무실점을 기록 중이다.

1차전 다저스가 클레이튼 커쇼를 선발투수로 기용하고도 5-6으로 패하면서 류현진 역시 더욱 큰 부담감을 안고 마운드에 서야했다.

그러나 류현진에게서 긴장하는 모습은 찾을 수 없었다. 1회말 류현진은 로렌조 케인을 2루수 땅볼로 처리하며 산뜻한 출발을 알렸다. 1사 후 크리스티안 옐리치에게 좌전 안타를 허용하긴 했지만 76마일 커브를 앞세워 라이언 브론을 루킹 삼진으로 돌려세운 뒤 헤수스 아귈라마저 우익수 플라이로 잠재웠다.

2회에는 출루를 허락하지 않는 등 더욱 안정적인 피칭을 선보였다. 마이크 무스타커스를 2루수 땅볼로 잠재운 류현진은 트레비스 쇼를 7구째 90.3마일 커터로 삼진 처리했다. 이어 에릭 크라츠를 3루수 라인드라이브로 봉쇄해 삼자범퇴를 기록했다.

그러나 류현진은 3회 들어 첫 득점권 위기에 몰렸다. 올란도 아르시아를 좌익수 플라이로 묶었지만 투수 웨이드 마일리에게 좌익선상 2루타를 허용하며 1사 2루에 몰렸다. 타구가 펜스에 맞고 방향이 꺾이면서 좌익수 맷 캠프의 대처가 늦었고 결국 투수에게 장타를 허용하는 찜찜한 상황이 나왔다.

하지만 류현진은 침착함을 잃지 않았다. 케인을 4구째 81.7마일 체인지업로 삼진 처리한 류현진은 옐리치마저 1루수 땅볼로 막아내며 실점 없이 마운드를 내려왔다. 전날 커쇼가 불펜 투수 브랜든 우드러프에게 홈런을 내준 뒤 크게 흔들렸으나 류현진은 비슷한 흐름에서 다른 결과를 이끌어내며 승리투수에 대한 기대감을 부풀렸다.

단 다저스 타선 역시 밀워키 선발 웨이드 마일리에 철저히 막히면서 경기는 4회초 현재 양 팀이 0-0으로 팽팽히 맞서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10/14 05:59:58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