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전날 6타수 무안타 4삼진이라는 굴욕적인 성적을 받아들었던 추신수(36)가 3볼넷 경기로 설욕했다. 텍사스 레인저스도 대승을 거뒀다.

텍사스 레인저스는 8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의 글로브 라이프 볼파크에서 열린 2018 메이저리그 시애틀 매리너스와의 홈경기에서 11-4 대승을 거뒀다.

이날 추신수는 1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해 2타수 무안타 3볼넷 1타점 1득점으로 활약했다. 안타가 없었기에 타율은 2할7푼으로 떨어졌지만 1번타자의 역할인 출루에서는 뛰어났다.

추신수는 1회 투수땅볼, 3회 1루땅볼 아웃에도 1타점, 이후 세 타석에서 연속 볼넷을 얻어내며 3볼넷 경기를 기록했다. 추신수가 테이블을 확실히 차려주자 텍사스 타자들은 2번타자 론지 오도어의 5타수 2안타(1홈런) 4타점 활약과 1루수 주리슨 프로파의 3점홈런 등에 힘입어 11-4로 대승을 거뒀다.

시애틀 선발 '킹' 펠릭스 에르난데스는 무려 6이닝 11실점(7자책)으로 크게 부진하며 시즌 10패째를 당했다. 이날 경기까지 평균자책점이 5.73으로 왕자리에서 이젠 폐위되야할 위치에 놓이게 됐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8/08 11:33:39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