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박대웅 기자] 오승환(36·토론토 블루제이스)이 위기 상황을 틀어막으며 팀의 리드를 굳게 지켰다.

오승환은 24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 로저스센터에서 열린 2018 메이저리그 LA 에인절스와의 경기에서 1이닝 1피안타 1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했다.

이날 오승환은 팀이 3-1로 앞선 6회 무사 1, 2루에서 등판해 팀을 위기에서 구해냈다. 오승환에 앞서 마운드를 지켰던 존 액스퍼드가 3연속 안타를 얻어맞고 실점을 내줘 자칫 분위기가 넘어갈 수 있었지만 오승환의 침착함이 빛났다.

오승환은 등판 직후 콜 칼훈을 맞아 6구째 시속 92.9마일 포심 패스트볼을 앞세워 좌익수 방면 플라이 타구를 이끌어냈다. 좌익수 커티스 그랜더슨이 이를 놓쳤지만 2루 주자 잭 코자트를 3루에서 아웃시켜 안도의 한숨을 쓸어내렸다.

이후 오승환은 이안 킨슬러를 7구째 85.5마일 커터로 헛스윙 삼진 처리하며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비록 마이크 트라웃과의 승부에서 좌전 안타를 내주기는 했지만 좌익수 그랜더슨이 이번에도 1루에서 3루까지 내달리던 칼훈을 잡아내며 오승환의 어깨를 가볍게 만들었다. 칼훈의 태그아웃이 2루 주자 마틴 말도나도의 홈 안착보다 빨리 일어나면서 오승환이 실점 없이 본인의 역할을 깔끔히 책임졌다.

한편 오승환은 7회부터 대니 반스에게 마운드를 넘겼으며, 이날 호투로 시즌 평균자책점을 2.57에서 2.45(22이닝 6자책점)까지 낮췄다. 경기는 8회 현재 토론토가 3-1로 여전히 앞서 있다.

이전1page2page다음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24 11:04:44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