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박대웅 기자] 류현진(31·LA 다저스)이 본인의 호투보다 시즌 2승을 지원한 타선의 활약에 고마움을 드러냈다.

류현진은 17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파크에서 열린 2018 메이저리그 샌디에이고 파드레스와의 경기에서 6이닝 2실점을 기록, 팀의 10-3 완승을 이끌었다.

이날 류현진은 단 3피안타 밖에 내주지 않았고, 무엇보다 볼넷을 단 하나도 허용하지 않는 날카로운 제구력을 뽐냈다. 총 18개의 아웃카운트 중 탈삼진도 절반에 해당되는 9개를 잡아냈다. 2회 크리스티안 비아누에바에게 내준 투런포를 제외하면 사실상 완벽에 가까운 호투를 펼쳤다.

지난 3일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전에서는 3.2이닝 3실점으로 조기 강판되며 출발이 썩 좋지 못했다. 그러나 류현진은 11일 오클랜드 어슬레틱스전 6이닝 1피안타 1볼넷 8탈삼진 무실점에 이어 다시 한 번 좋은 흐름을 이어가며 올시즌 맹활약에 대한 기대감을 부풀렸다.

MLB닷컴은 경기 후 류현진의 승리 소감과 향후 각오 등에 대해 전했다.

류현진은 “항상 타자를 제압하기보다는 커맨드가 더 중요하고 생각한다. 팀 승리에 기여할 수 있어서 기쁘다”고 언급한 뒤 “지난 몇 년 간 좋았던 때보다 좋지 않은 경기를 할 때가 더 많았는데 오늘 같은 경기들은 분명 도움이 될 것이다. 또한 팀 동료들이 많은 부분에서 도움을 줬다. 앞으로 더 자주 이런 경기를 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며 승리의 기쁨을 드러냈다.

특히 류현진은 2회말 실점 이후 3회초 다저스가 맷 캠프의 스리런포 등을 묶어 곧장 5점을 지원한 점에 대해 “정말 큰 도움을 받았다. 오늘 경기의 가장 중요한 부분이었다”고 돌아본 뒤 “리드를 가져오면서 상대 타자들에게 더욱 공격적으로 임할 수 있었다. 당시 득점 지원이 내가 6이닝을 소화하는데 큰 도움이 됐다”고 거듭 강조하며 동료들에게 고마움을 드러냈다.

이전1page2page다음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4/17 16:03:43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