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류현진이 있을때 무려 5점이나 득점지원을 해줬고 2회 무사 2루에서 3루로 뛰는 카를로스 스탠튼을 잡은 수비나 정타가 많았던 경기에서 외야진의 정확한 포구는 매우 뛰어났다. 그동안 류현진 등판 때마다 야속했던 LA다저스 타선은 득점지원과 수비 모두에서 확실하게 류현진을 밀어줬고 ‘최다패 투수’, ‘연승 브레이커’였던 류현진의 오명을 지워줬다.

류현진은 19일(이하 한국시각) 오전 11시 10분 미국 캘리포니아 LA의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7 메이저리그 마이애미 말린스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5.1이닝동안 79구를 던져 7피안타 2실점(2피홈런) 1볼넷 3탈삼진하고 크리스 해처에게 마운드를 넘겼다. 5-2로 앞선 상황이었기에 승리 투수 요건은 갖췄고 팀이 7-2로 승리하며 시즌 2승(5패)을 거뒀다 평균자책점은 4.75로 내려갔다. 타자로서도 1타수 1안타(2루타) 1몸에 맞는 공, 1득점을 기록했다.

그동안 류현진은 5패로 메이저리그 최다패 공동 1위 투수라는 부끄러운 기록은 물론 자신이 등판할 때면 매번 팀의 연승이 저지돼 ‘연승 브레이커’라는 오명도 있었다. 또한 류현진은 올 시즌 자신이 등판할 때면 다저스 타선이 고작 2.83점만 득점지원을 해줘 20이닝 이상 던진 메이저리그 투수 중 하위 10위 일정도로 지원이 부족했던 투수였다.

그러나 이날 경기만큼은 다저스 타선이 1회 득점은 물론 2회에는 야시엘 푸이그의 2점 홈런 등을 묶어 3회까지 5점을 뽑아내며 류현진의 부담을 확실히 덜어줬다.

또한 다저스 타선은 수비 때도 실수 없는 모습으로 안정감을 줬다. 특히 2회 무사에서 카를로스 스탠튼에게 2루타를 맞은 후 류현진의 폭투 때 포수 야스마니 그랜달은 공을 못 잡았음에도 3루로 달리는 스탠튼을 잡아내는 송구로 부담을 확 덜어줬다. 이때 3루 진루를 허용했다면 곧바로 이어진 저스틴 보어의 홈런은 1점이 아닌 2점이 될 뻔했기에 결정적이었다.

이외에도 2회 류현진의 투구가 계속 정타로 외야로 쭉쭉 뻗어나갈 때 다저스 외야는 정확한 낙구지점 포착으로 라인드라이브 타구를 잘 잡아내줬다.

이뿐만이 아니다. 류현진이 발에 타구를 맞으면서 내려간 6회에도 1,2루에 주자를 남기고 갔음에도 구원투수 크리스 해처가 완벽투구로 두 명의 잔루를 삭제시켜줬다. 자칫하면 5.1이닝 2실점의 투구가 4실점으로 늘어날 수 있었지만 해처는 확실한 소방수가 되어줬다.

이처럼 다저스 타선은 물론 투수진까지 모두 류현진의 시즌 2승과 팀의 연승을 위해 노력했고 류현진은 오랜만에 확실한 도움을 받으며 결과보다 내용이 그리 좋지 못한 투구에도 승리 투수가 될 수 있었다.

AD
AD
AD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5/19 14:27:22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