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조형근 기자] 피츠버그 파이리츠의 강정호(29)가 처음으로 실전 경기 풀타임을 소화했다. 지난 19일 처음으로 선발 출전해 교체될 때까지 8이닝을 뛴 후 두 번째 실전경기다.

강정호는 피츠버그 산하 마이너리그 트리플A팀인 인디애나폴리스 인디언스 소속으로 21일 미국 인디애나주 인디애나폴리스 빅토리 필드에서 열린 트리플A 톨레도 머드헨스전에 3번 3루수로 선발 출전해 교체 없이 9이닝에 모두 나섰다. 팀은 7-2로 승리했다.

이날 강정호의 기록은 4타수 무안타 2삼진. 지난해 부상당한 뒤 회복에 집중하고 있는 강정호는 타격 결과보다 몸 상태를 점검하고 실전 감각을 되찾는 것이 중요하다. 하지만 안타가 좀처럼 나오지 않는 것은 강정호에겐 부담이다.

강정호는 트리플A에서 치른 두 번의 실전 경기에서 7타수 무안타 1볼넷만을 기록하며 저조한 타격감을 보이고 있다. 실전 경기에 나서며 몸 상태를 끌어올리고 있지만 타격감은 아직 돌아오지 않은 모습이다.

최장 20일 동안 트리플A에 머물며 실전 감각을 회복할 강정호는 이 기간에 몸 상태뿐만 아니라 타격감도 되찾아야 한다는 과제를 안게 됐다.

한편 피츠버그 구단은 늦어도 5월 8일 이전에 강정호를 메이저리그에 합류시킬 것으로 보인다. 주루플레이와 슬라이딩까지 소화하며 완벽한 회복세를 보이고 있는 강정호가 타격감까지 되찾아 메이저리그 무대에서 다시 한 번 맹활약 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6/04/21 11:13:05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