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이대호(34·시애틀 매리너스)가 첫 홈런포를 쏘아 올렸다. 한국과 미국, 일본에서 모두 홈런을 쏘아 올린 최초의 한국인 타자가 되는 진기록을 만들어낸 주인공이 된 이대호다.

이대호는 9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워싱턴주 시애틀 세이프코 필드에서 열린 2016 메이저리그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와 홈경기에 8번 1루수로 선발 출전해 두 번째 타석에서 홈런을 쏘아 올렸다.

좌투수 에릭 서캠프가 선발로 나옴에 따라 홈개막전에 선발로 출전한 이대호는 2회말 첫 타석에서는 삼진을 당했다. 그러나 5회말 두 번째 타석에서는 서캠프의 2구째 낮은 패스트볼을 그대로 걷어 올려 구장이 크기로 유명한 세이프코 필드의 중월 담장을 넘겼다.

박병호가 홈런을 쏘아 올렸다는 소식이 전해지고 한시간도 안돼 터진 이대호의 홈런은 한반도를 열광의 도가니에 빠뜨렸다.

이대호의 이번 홈런이 특히 의미 있는 것은 이대호 본인이 한국과 일본, 그리고 미국 프로 무대에서 모두 홈런포를 기록한 최초의 타자가 됐기 때문이다. 그동안 이상훈, 구대성, 오승환처럼 한국과 일본, 미국 프로무대를 직접 경험한 투수는 있었다. 그러나 타자는 이 세 무대를 모두 겪은 선수도 없었고 결국 이대호는 이 모든 무대를 겪음과 동시에 홈런까지 때려내며 한국 야구사에 자신의 이름을 길이 남기게 됐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6/04/09 13:00:50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