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아시아인 최초의 대기록인 사이클링 히트를 완성한 추신수(33·텍사스 레인저스)에 대해 외신 역시 극찬을 마다하지 않았다.

추신수는 22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콜로라도주 덴버의 쿠어스필드에서 열린 2015 메이저리그 콜로라도 로키스와의 경기에서 7번 타자 우익수로 선발 출전해 5타수 4안타 3타점 3득점 1도루의 맹타를 휘둘렀다. 아시아인 최초의 사이클링 히트의 대기록이 탄생한 위대한 경기를 가진 것.

이날 경기 직후 텍사스 지역지인 댈러스 모닝 뉴스는 "추신수는 마치 '장타 기계(Extra-base Machine)' 같았다"며 "추신수는 전반기 끔찍한 모습을 보인 후 후반기 8타석에서 6안타를 때려내고 있다"며 후반기 들어 달라진 모습에 주목했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인 MLB.com 역시 "추신수와 선발 맷 해리슨이 승리 속 주연"이라며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텍사스 지역지인 스타텔레그램도 "추신수가 놀라운 활약을 했다"고 언급했다.

마침 이 경기가 이날 열린 메이저리그 경기 중 가장 늦게 끝난 경기 중 하나이기에 추신수의 사이클링 히트 소식은 대부분의 스포츠 언론에서는 탑뉴스로 다뤄지며 현지에서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추신수는 2회 1타점 2루타, 4회 솔로홈런, 5회 안타 후 도루, 9회 3루타를 만들어내며 대기록을 작성했다. 그동안 한국에선 최희섭, 일본은 이치로 스즈키, 마쓰이 히데키 등 수많은 아시아 타자들이 빅리그에서 도전했지만 끝내 열리지 않았던 것이 사이클링 히트였다. 하지만 추신수는 메이저리그 데뷔 11년 만에 아시아인 최초의 사이클링 히트를 완성하는 기염을 토했다.

추신수는 경기 후 "올스타 휴식기가 정말 도움이 됐다"며 "올스타 휴식기는 정신적 휴식을 줬다. 그동안 많은 비디오를 보고 연구했다. 전반기보다 많이 좋아졌음이 느껴진다"고 언급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5/07/22 15:26:07   수정시간 : 2015/07/22 16:12:29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