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이경규 골프 회동 (사진=코엔스타즈)
'이경규 골프 회동'

이경규가 골프 회동에 나서 비난이 빗발치고 있는 가운데 변희재와 진중권이 비슷한 입장을 밝혀 이목이 집중됐다.

진중권 동양대학교 교수는 지난 26일 자신의 트위터에 "이경규 골프 회동 논란. 애도는 의무나 강요가 아니죠. 그저 같은 사회의 구성원으로서 좀 더 배려심이 있었으면 좋았을텐데, 섭섭하다. 내 생각엔 이 정도가 적절할 듯"이라는 글을 올렸다.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도 이날 "구조와 직접 관계없는 공인들 골프 갖고 시비 걸면 안 됩니다. 그럼 등산, 야구, 싸이클 여가 생활 다 중단해야 하나요. 골프장과 인근 식당들 하나하나가 다 국민경제입니다"라는 견해를 밝혔다.

앞서 이경규는 골프 회동 뉴스 보도에 즉각 라운딩을 중단하고 자신의 소속사 코엔스타즈를 통해 "물의를 일으키고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고 전한 바 있다.

이경규 골프 회동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이경규 골프 회동, 진중권과 변희재 의견이 같다니", "이경규 골프 회동, 변희재·진중권 웬일이야?", "이경규 골프 회동 사과도 했는데 계속 비난할 필요있나?"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4/04/28 15:19:39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