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하태경 새누리당 의원.
하태경 새누리당 의원이 북한이 이산가족 상봉행사를 일방적으로 연기한 배경으로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의 부인 리설주와 관련된 추문을 지목했다.

하 의원은 24일 불교방송라디오 '박경수의 아침저널'에서 "왜 김 제1위원장이 흔들렸는지 원인을 한 가지로 설명하기는 어렵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이 논평에서 밝혔듯이 이석기 통합진보당 의원 사건과 한국 내 종북 세력을 격려하겠다는 의도도 있고, 리설주와 관련된 사건도 있다"고 말했다.

앞서 아사히신문은 지난 21일 탈북간부의 말을 인용해 음란물을 촬영한 혐의로 북한 예술가들이 처형된 사건에 리설주가 연루됐다고 보도한 바 있다.

하 의원은 "아사히신문의 리설주와 관련 보도는 북한 권력을 엄청나게 흔들 수 있는 폭발력 있는 사건이다. 리설주가 일종의 포르노를 찍었다고 해석될 수 있는 내용인데 이게 북한이 이산가족 연기를 발표하기 전날 밤 아사히신문 인터넷판에 게재됐다"고 설명했다.

하 의원은 "북한 입장에서는 아사히신문에 보도가 나와도 한국 정부가 흘렸다고 생각을 한다. 왜냐하면 북한 역시 외국 언론에 정보를 주기 때문에 한국 정보기관에서 정보를 흘렸을 것이라고 믿을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하 의원은 "한국에도 루머가 있을 수 있다. '박근혜 대통령 애가 있더라'처럼. 하지만 우리는 언론 기능이 활성화돼 있기 때문에 국민들이 사실관계를 판단할 수 있는 분별력이 있다. 하지만 북한은 그런 능력이 전혀 없기 때문에 루머가 퍼지면 퍼질수록 국민들은 '그럴 수도 있겠구나'라고 생각할 수 있고 그걸 막을 방법이 없다"고 설명했다. 그는 "아사히신문 보도 내용은 이미 북한 내부에서 그런 얘기가 나오는데 불을 지핀 격"이라고 덧붙였다.

리설주와 관련된 추문이 보도된 후 김 제1위원장의 리더십이 타격을 받았다는 주장도 나왔다. 하 의원은 "김 제1위원장은 (보도로 인해) 리더십에 상처를 받았다. 그의 성격을 종합해보면 즉흥적이고 감성적이다. 그런 얘기를 들었을 때 불같이 화를 내면서 이런 정보를 퍼뜨렸을 것 같은 남한 정부에 보복을 하라는 지시를 했을 개연성이 충분히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북한은 이산가족 상봉행사를 마지못해서 했는데, 김 제1위원장은 행사를 안 할 명분이 생긴 것"이라고 분석했다.

한편 하 의원은 '이석기 의원 내란음모 의혹 사건'과 관련된 견해도 밝혔다. 하 의원은 "김재연, 김미희 통진당 의원이 RO(지하혁명조직) 회합에 관련이 있다는 보도가 나오고 있지만 소환이 안 되고 있다"며 "국정원이 RO 실체를 전면적으로 밝힐 수 있는 증거가 부족한 것 아닌가, 그래서 김재연 의원이 소환되지 않고 있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있다"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3/09/25 11:34:25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