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허리질환은 통증을 안고 살아야 하기 때문에 삶의 질을 크게 떨어뜨린다. 허리 통증을 일으키는 대표적인 질환에는 허리디스크와 척추관협착증이 있다.

그 중 척추관협착증은 인대가 약해지는 노화와 관련이 깊다. 허리가 아프고 다리가 저리는 증상은 허리 디스크와 유사하지만 척추관협착증은 앉아 있을 때는 통증이 덜했다가 조금만 걸으면 다리 통증으로 쉬었다 걸어야 하는 보행장애 증상이 특징이다.

척추관협착증이 심해지면 저린 증상은 발목, 종아리, 무릎, 허벅지, 엉덩이, 서혜부를 따라 항문 쪽으로 찌르는 것 같은 통증, 혹은 쥐어짜거나 타는 것 같은 통증으로 나타난다. 하지만 만성적인 통증을 겪어온 사람들이 많기 때문에, 치료를 미루는 경우가 아주 흔하다.

척추관협착증의 비수술적 치료에는 약물치료, 물리치료, 보조기 착용, 운동치료, 신경치료, 풍선확장술 등이 있다. 풍선확장술은 물리치료와 운동치료, 약물치료, 신경주사치료 등 보존적 치료를 4~6주간 병행했는데도 호전되지 않을 때 시행하지만, MRI상 신경근 압박이나 척추관 협착이 심한 경우에는 재발 위험이 있기 때문에 수술적 치료를 권하게 된다.

이 경우 양방향 척추내시경술을 고려할 수 있다. 과거 척추관협착증 수술은 등 피부를 절개해 신경을 누르는 구조물을 직접 제거하는 방식이었다. 그에 비해 등 부위에 두 개의 구멍만 내서 내시경으로 통증 원인을 제거하는 양방향척추내시경술은 근육 손상이 없고 회복기간이 상대적으로 짧다.

양방향척추내시경술은 말 그대로 두 개의 구멍 중 한쪽은 내시경을, 다른 한쪽은 수술기구를 삽입하기 때문에 시야도 넓고, 수술기구 움직임이 자유로워 허리디스크, 척추관협착증 같은 다양한 척추질환 수술에 적용이 가능하다.

강북연세병원 황상필 원장은 “척추관협착증은 통증이 심할 경우 적절한 치료를 받지 않으면, 보행장애는 물론 감각마비나 대소변 장애까지 나타날 수 있다”며 “양방향척추내시경술은 5mm 가량의 작은 구멍을 통해 내시경과 수술기구를 움직이며 주변 조직의 손상 없이 환부를 치료해야 하는 수술인 만큼 의료진의 오랜 연구와 임상경험이 뒤따라야 한다”고 조언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04 14:54:09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