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퇴행성 척추질환인 척추관협착증(허리협착증)은 척추 내 신경이 지나가는 통로인 척추관이 좁아져 발생하는 질환이다.

대표적인 증상이 허리통증과 다리 저림이기 때문에 추간판탈출증(허리디스크)과 헷갈리기 쉽다. 증세가 비슷하긴 하지만 두 질환은 분명한 차이가 있다. 우선 추간판탈출증은 허리를 앞으로 숙일 때 통증이 더 심해진다. 허리협착증은 허리를 구부리면 일시적으로 척추관이 넓어지게 되어 통증이 줄어드는 양상을 보인다. 추간판탈출증과 비교했을 때 척추관협착증은 상대적으로 오랜 기간에 걸쳐 서서히 진행된다는 점이 다르다. 주로 젊은 층에서 발병률이 높은 추간판탈출증과 달리 허리협착증은 60대 이후 노년층에서 발생 확률이 높다.

척추협착증은 증상이 심해지면 심해질수록 가까운 거리를 걷는 것도 힘들 뿐 아니라 치료도 어려워지고 치료기간도 길어진다. 최근 한방척추전문병원에서는 대소변장애나 심각한 하지마비 등의 특별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대부분 비수술치료를 통해 증상을 개선한다.

한방척추전문병원이란 보건복지부가 정식으로 지정한 병원으로, 병원급 의료기관 중 척추질환에 관해 고난이도적 치료가 가능한 병원이다. 한방척추전문병원에서 진행하는 척추관협착증치료방법으로는 약침치료, 이완추나 등이 대표적이다. 약침요법은 정제된 약침액을 통증 부위의 경혈에 주입하는 치료법으로 근육과 인대에 발생한 염증을 제거하고, 통증을 줄여준다. 추나요법은 숙련된 한의사가 직접 근육을 밀고 당기며 풀어주는 방법으로 척추 주변의 경결된 근육과 인대의 기능을 회복 및 강화하는데 도움이 된다.

한방척추전문병원 강남모커리한방병원 김기옥 병원장은 “허리협착증 치료의 핵심은 기능이 떨어지고 약해져 있는 근육과 인대의 남아있는 기능을 최대치로 끌어올려 통증 없이 걸을 수 있는 거리를 늘려주는 것”이라며 “척추관협착증치료방법 중 봉침치료의 경우 알러지 반응이 나타날 수 있어 치료 전 반드시 테스트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2/14 17:19:34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