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KT 황창규 회장이 올해에도 장애인들을 위한 사회나눔활동을 이어간다. 이번달에는 이미 지난 7일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국립서울맹학교에 점자책 200여 권을 기증했다.

KT에 따르면, 올해 입사한 KT그룹 신입사원 400여 명은 지난 2일부터 진행된 그룹 입문교육에서 직접 점자책 입력에 참여했다. KT는 신입사원들이 입력한 100여권의 텍스트파일과 도서 형태의 점자책 100여권을 더해 총 200여권을 서울맹학교에 전달했다.

회사 측은 매년 그룹 신입사원 연수교육에 동자동 쪽방촌 급식 나눔, 연탄 배달과 같은 사회공헌활동을 포함시키고 있으며, 올해는 IT 기기를 활용한 점자책 입력으로 전환했다.

KT 황창규 회장은 지난 2015년부터 전국의 시각장애인 학생들을 위해 점자책을 기증하는 활동을 펼치고 있다. 단순히 기증하는 수준을 넘어 임직원 및 가족들이 점자책 원고 입력에 참여하고 있으며, 5년 동안 2000여권의 점자책을 텍스트파일 및 도서 형태로 전국 맹학교 및 시각장애인도서관에 전달했다.

최영민 KT 그룹인력개발원장 전무는 "KT는 그룹 신입사원들에게 국민기업의 역할과 책임을 전하기 위해 매년 연수교육에서 사회공헌활동을 필수 프로그램으로 편성하고 있다"며 "신입사원들이 KT의 각 부서와 그룹사에 배치된 후에도 KT그룹 사회봉사단 등을 통해 나눔 활동에 적극 참여하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1/22 15:20:56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