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노화로 인해 척추관이 좁아져 신경을 자극해 허리 통증을 유발하는 것이 척추관협착증이다. 50세 이상 중장년층의 발병 비율이 높다. 척추관협착증 발병 시 허리 통증 뿐만 아니라 다리에 여러 복합적인 신경 증세를 일으킨다.

주요 증상은 허리를 펼 때나 걸을 때 통증, 쑤시는 듯한 통증, 엉치·허벅지·종아리·발끝 등에서 나타나는 저림 증상, 가늘어지는 다리 근육의 변화 등이 있다. 하반신 이상 증세가 나타나는 것은 요추 퇴화로 인해 뼈가 가시처럼 자라나 하체와 연결된 신경을 압박하기 때문이다. 후관절 돌기, 추궁, 황색인대 등이 변성에 의해 두꺼워지면서 척추관 사방을 압박하는 것도 주원인이다.

최근 들어 고령층 뿐만 아니라 젊은층에서도 척추관협착증이 발병 빈도가 늘고 있다. 척추관협착증은 퇴행성 척추 질환으로 서서히, 점진적으로 나타나는 것이 특징이다. 다만 외부 압력에 의해 갑작스레 나타나는 경우도 발생한다. 외상으로 인해 허리에 큰 충격을 받아 척추관 주변 근육 및 인대가 부어 신경을 누르는 경우, 교통사고를 당해 척추전방전위증이 발병하면서 이와 동시에 협착이 된 경우 젊은층의 척추관협착증을 야기할 수 있다.

척추관협착증 진단을 받은 젊은층 환자는 큰 부담을 느낀다. 직장 생활을 하며 치료와 재활을 하기가 어렵기 때문이다. 척추관협착증은 심해질수록 걷는 거리가 짧아지는 간헐적 신경성파행증을 겪을 수 있어 조기에 치료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빠른 회복을 원한다면 척추관협착증 비수술요법인 추간공확장술(신경공확장술)을 고려할 수 있다. 추간공확장술은 신경 주변 인대, 뼈 조직 변성에 의해 신경공이 협착돼 척추관협착증을 일으킬 경우 시행할 수 있는 치료법이다. 내시경으로 신경공을 넓혀 신경을 치료하고 통증을 일으키는 염증을 제거하여 증상을 완화시키는 원리다.

추간공확장술은 통증을 유발하는 염증, 부종, 신경 주위 유착까지 치료할 수 있어 개선 효과가 뛰어나다. 시술 시간은 20~30분 정도로 짧고 2일 동안 입원 후 일상생활로 조기 복귀할 수 있다. 전신마취를 하지 않아도 돼 젊은층 뿐 아니라 고령 환자, 만성질환자 역시 시술할 수 있다.

고도일병원의 고도일 병원장은 "추간공확장술은 빠른 사회 복귀가 요구되는 젊은층 척추관협착증 환자 뿐 아니라 기력이 약한 고령층 환자에게도 적용 가능한 유용한 비수술 요법"이라며 "신경성형술, 풍선확장술 등의 시술에도 효과가 없는 환자, 신경공협착증을 동반한 환자, 척추 수술 후 통증을 느끼는 환자도 실시할 수 있다."고 전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1/21 14:09:27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