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탈모는 누가 될까. 탈모는 유전될까. 탈모는 치료될까. 항산화제와 성장인자 도입으로 탈모치료에 새 장을 연 홍성재 박사(웅선의원장)가 다양한 모발 궁금증을 의학적 관점으로 풀이한다. <편집자 주>

<사례>37세 남성입니다. 몸싸움을 하다가 머리카락이 일부 뽑혔습니다. 뽑힌 자리의 모발은 다시 날까요. 다시 난다면 몇 년 정도 기다려야 하나요.

<홍성재 박사 의견>먼저, 의견을 말씀드립니다. 모근이 손상되지 않았으면 모발은 다시 자랍니다. 약 3개월을 기다리면 머리카락이 솟아납니다. 그러나 머리카락이 뽑힐 때 모근까지 심하게 훼손됐으면 모발 재생은 어렵습니다.

머리채를 잡혀도 건강한 모발은 잘 빠지지 않습니다. 한두 번 모발에 물리적 자극이 가해져도 크게 걱정할 사안은 아닙니다. 탈모까지 진행될 가능성은 극히 희박합니다. 설사, 두피 통증이 있어도 모근까지는 쉽게 영향 받지 않습니다. 그러나 모발이 가늘고 힘이 없거나 이식수술 직후에는 모근이 훼손될 수 있습니다.

모발이 뽑혀도 상당수는 모근이 존재합니다. 이때 새로 나는 모발 기간은 빠진 머리카락의 잔여 수명과 관련이 없습니다. 가령, 1년 쯤 자란 머리카락이 빠진 경우입니다. 모발 수명은 5년 안팎입니다. 따라서 정상적인 환경이었다면 머리카락은 4년쯤 더 생존할 수 있습니다. 1년 만에 빠진 머리카락의 모근에서 새로운 모발은 3개월 후 쯤에 올라옵니다. 주위의 정상 수명을 다하고 탈락한 모발을 대신해 나는 머리카락과 같은 사이클입니다.

모발은 성장기(약 3~8년), 퇴행기(약 3주), 휴지기(약 3개월)를 반복합니다. 모발이 생명을 다하면 세포분열을 통해 새로운 머리카락이 솟습니다. 모발은 이 같은 분열을 15~25회 합니다. 분열 때마다 세포의 운명시계인 텔로미어는 닳아서 짧아집니다. 결국 매듭만 남으면 더 이상 세포복제를 하지 못합니다. 나이가 들수록 모근세포의 텔로미어가 짧아집니다. 중노년에 탈모가 빠르게 진행되는 이유입니다.

결론입니다. 인위적으로 뽑힌 머리카락은 특별하게 모근이 손상되지 않는 한 다시 납니다. 또 자연탈락 모발이나 인위적 자극에 의한 탈락이나 새로운 모발은 3개월이 지나면 확인이 가능합니다. <홍성재 웅선의원장>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2/08 09:59:26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