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유튜브 화면 캡처
"간접흡연은 당신의 개, 고양이, 금붕어를 병들게 하고 죽일 수 있다."

그동안 인간의 흡연이 애완동물들의 건강과 생명을 위협한다는 연구결과들이 여럿 나왔다. 대체로 사람보다 몸이 작은 데다, 구조적 특성이나 특유의 습성 때문에 오히려 피해가 더 크다.

미국 금연운동단체 '투르스 이니셔티브'(Truth Initiative)는 이런 연구결과를 인용, 고양이를 주인공으로 등장시킨 동영상 금연광고에서 "주인이 흡연자면 고양이가 암에 걸릴 확률이 2배"라고 밝히기도 했다.

미국 식품의약국(FDA)은 지난달 30일(현지시간) 소비자정보 난에 '2차 및 3차 흡연이 당신의 애완동물을 병들게 할 수 있다"는 제목으로 학자들의 관련 연구결과들을 종합 정리, 갱신한 내용을 게시했다.

사람이 피운 담배 연기를 마셔서(2차) 뿐만 아니라 마루나 털, 주인과 자신의 피부 등에 남은 잔류물질(3차)도 애완동물에게는 특히 문제가 된다는 것이다.

니코틴 등 유해 발암물질이 흡수 축적되면서 애완동물들에게도 구토, 체중감소, 불안, 피곤, 알레르기 등의 증상이 나타나는 것은 물론 생식능력 저하, 심장질환, 폐질환, 각종 암에 걸릴 위험이 커진다.

예컨대 미국 터프대학 수의과대학 연구결과에 따르면, 주인이 하루 한 갑 피는 흡연자일 경우 고양이가 면역계 암인 악성 림프종에 걸릴 확률이 2배, 흡연 주인과 5년간 살면 구강암에 걸릴 위험이 4배로 높아진다.

고양이의 경우 개보다 암, 특히 구강암 등에 걸릴 위험이 더 크다. 고양이는 수시로 털과 가죽을 손질하고 핥아먹는 습관이 있는데 이 과정에서 털 등에 쌓인 독성물질이 흡수되기 때문이다.

또 개의 경우엔 코(鼻) 암에 걸리는 비율이 상대적으로 크다. 인간과 마찬가지로 코의 털과 점액질은 공기 속 외부 불순물이 폐로 들어가는 것을 걸러내는 여과장치(필터) 역할을 한다. 후각이 발달한 개의 경우 이런 필터 기능 역시 발달해 있다.

그레이하운드를 비롯해 코가 큰 종의 경우 비암, 불독과 비글 등 코가 작은 개는 폐암에 걸릴 위험이 상대적으로 더 크다.

새들은 대기오염, 특히 담배연기에 특히 민감하고 취약하다. 심지어 주인이 흡연하는 집안에서 키우는 금붕어 등 애완용 물고기도 간접흡연의 피해자가 될 수 있다.

니코틴 등 발암물질들은 물에 쉽게 용해된다. 일정 농도 이상 니코틴이 녹은 물속의 물고기는 근육경련을 일으키고, 몸 색깔이 변화하고, 지느러미가 뻣뻣해지다가 죽는다는 연구결과도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6/12/07 10:36:54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