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넷플릭스 제공
[스포츠한국 김두연 기자] 전작인 멜로드라마에서 달콤한 사랑을 속삭인 지 두 달 남짓한 시간이 흘렀을까. 최근 공개된 넷플릭스 시리즈 ‘마이네임’ 속 배우 한소희(28)에게서 이전과 같은 모습은 찾을 수 없었다. 단독 주연의 롤을 맡은 그녀는 파격적 액션신은 물론, 세계 팬들을 매료시킬 연기 내공을 보여주며 자신의 이름 세글자를 톡톡히 각인시켰다.

“작품 속 큰 역할을 연기한다는 점에서 부담스럽고 힘들기도 했어요. 그럼에도 대중들에게 진심으로 다가가면 통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하게 됐고, 전적으로 감독님께 의지 아닌 의지를 하며 해냈던 것 같아요. 작품이 공개되고 나서 ‘기존 연기와 다른 모습이 보였다’는 평을 듣고 기뻤고, 가장 기억에 남아요.”

‘마이네임’은 아버지를 죽인 범인을 찾기 위해 조직에 들어간 지우(한소희)가 새로운 이름으로 경찰에 잠입한 후 마주하는 냉혹한 진실과 복수를 그린 넷플릭스 드라마다. 한소희를 비롯해 박희순 안보현 김상호 등이 주연으로 출연해 거칠면서도 사실적인 액션을 바탕으로 사건을 풀어간다. 복수에 대한 일념으로 고군분투하는 한소희의 캐릭터가 강렬한 인상을 안겨주고 있다는 평이다.

■ 체중 10kg 증량한 연기 열정…“모두 쏟아내 후련해”

한소희는 격렬한 액션신을 소화하기 위해 몸집을 키우는 벌크업을 했고, 과감한 민낯을 공개하며 열정을 보여줬다. 이에 대해 한소희는 “초코파이만 있으면 5kg 이상 찌울 수 있더라”고 웃어보이며 “운동량이 많아지니까 배가 자주 고프고, 활력이 되는 시간은 밥 먹을 때와 간식 먹을 때였다. 근육도 늘고 자연스레 벌크업이 됐고 체중은 10kg가 늘어있더라. 찌웠다기보다는 잘 먹고 열심히 운동했던 것 같다”고 돌아봤다.

모든 것을 쏟아냈기 때문일까. 개성 강한 작품과 캐릭터였지만 캐릭터에서 빠져나오는 건 어렵지 않았다고. 평소 열심히 연기하는 건 당연하고, 잘하고 싶다는 생각을 끊임없이 스스로 되새기는 성격인 만큼 여운과 후회보다는 후련함이 자리하고 있었다.

“지우로 5~6개월 동안 살았는데, 연기를 할 때 힘을 비축 해놓는 편이 아니라 매순간이 힘들었던 것 같아요. 그렇기 때문에 현장에서 집중할 수 있는 에너지원이 될 수 있고요. 현장에서 감정을 표출하고 자신을 자유분방하게 내놓다보니 오히려 후련하다는 마음이 컸어요. 그래서 캐릭터에서 빨리 빠져나오고 기분 좋게 지우를 보내줄 수 있었죠.”
  • 넷플릭스 제공
■ 안보현-이학주-장률까지…촬영장 속 ‘홍일점’

‘마이네임’에서는 한소희를 제외하곤 다양한 남자 배우들이 즐비하다. 박희순을 비롯해 안보현, 장률, 이학주까지 극중 지우와 복합적인 구도를 형성하며 긴장감을 불어넣는다. 특히 안보현과 장률, 이학주의 경우 동갑내기 친구로 알려졌다. 한소희가 현장에서 홍일점이었기 때문에 이들과의 케미가 궁금했다.

“제가 현장에서 막내였고 혼자 여자였기 때문에 액션스쿨을 가면서도 걱정이 많았어요. 혹시 왕따라도 당하면 어떡하나 싶었죠. 전혀 그런 모습 없이 잘 챙겨주시더라고요. (웃음). 이학주 오빠는 친오빠 같고, 장률 오빠는 사촌오빠, 안보현 오빠는 동네 친한 오빠 같았어요. 박희순 오빠는 독수리 오형제의 대장님처럼 촬영하며 정이 많이 들었죠. 모두 주기적으로 봐야할 것 같은 사람들로 자리 잡았어요. 대립되는 극중 상황에서 진귀한 경험으로 남아있어요.”

■ “예쁘지 않다는 말이 기뻤죠.”

지우라는 인물과 한소희는 얼마나 닮아있을까. 다양한 서사를 가진 인물인 만큼 완벽히 들어맞긴 어렵겠지만, 한소희는 지우를 5년 전 자신의 모습과 교집합이 있다고 했다. 때문에 표현하기 힘든 인물이지만, 자신있게 자신의 색깔을 녹여낼 수 있었다고.

“사실 대본을 읽고 캐릭터를 상상하기엔 어려운 부분들이 많았어요. 제스처, 표정, 상황, 액션 등이 많다보니까 정의를 내리기 어렵더라고요. 그래서 오히려 제 내면에 있는 색깔과 결합시키면 모두가 상상하는 캐릭터보다 깊이 있게 그려낼 수 있지 않을까 생각했죠. 목표를 잡으면 물불을 안 가리는 성격이 5년 전의 저와 비슷했거든요. 저 또한 감정적이고 무모하고 날것 그대로 행동에 옮겼던 때가 있었죠.”그런 작품 속 지우가 오혜진이라는 이름으로 바뀌어 살아가며 아팠고 성숙했던 만큼, 지금의 한소희 또한 내면의 단단함을 갖춰가고 있다. 여전히 변화를 두려워하지 않고 도전하며 대중들에게 당당히 인정받고 싶은 이유이기도 하다.

“‘마이네임’의 완성본을 보고 나서 ‘립밤이라도 좀 바를걸’이라는 생각을 잠시나마 하기도 했었지만, ‘예쁘지 않아서 좋았다’는 반응을 보고 가장 기뻤어요. 한소희가 아닌 지우로 봐주신 것 같아서요. 외적인 부분들은 빈 껍데기라고 생각해요. 일부로 망가진다기보다는 제 많은 면들을 보여드리고 싶어요. 예쁘지 않을지언정 내면의 모습들을 앞으로도 대중들과 공유하고 싶어요.”
  • 넷플릭스 제공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0/22 09:32:00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