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이혜영 기자 lhy@hankooki.com
그룹 방탄소년단 뷔가 의미심장한 심경을 털어놨다.

뷔는 15일 팬 커뮤니티 '위버스'에 "한심해. 욱 부르고 싶다", "오늘 꿈 쟤네들 뒷목에 독침 쏠 겁니다. 뒷목 조심하세요. 푹푹"이라는 글을 남겼다.

구체적으로 누군가를 지목한 것은 아니지만, 최근 불거진 열애설에 대한 심경인 것으로 보인다. 특히 뷔가 언급한 '욱'은 방탄소년단 정규 4집 'MAP OF THE SOUL : 7'에 수록된 곡으로 분노가 만연한 사회를 비판하는 내용이 담겼다.

앞서 지난 14일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뷔가 모 재벌가 딸과 열애 중이라는 루머가 확산됐다. 이에 소속사 빅히트뮤직 측은 "지인일뿐"이라며 즉각 부인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0/15 08:21:10   수정시간 : 2021/10/15 08:22:19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