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한국 김두연 기자] 배우 고현정이 함께 호흡하는 신현빈에 대해 이야기했다.

13일 오후 JTBC 새 수목드라마 '너를 닮은 사람'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이날 고현정은 "작품을 함께 하게될줄 몰랐을 때에도 신현빈 배우가 가지고 있는 느낌과 인상이 좋다고 생각했다. 그리고 이번에 일을 같이 해보니 기본기가 너무 좋더라"고 말했다.

이어 "힘든 상황에서도 그 많은 대사량을 완벽히 해내더라. 촬영장에서도 플레이메이커 역할을 유쾌하고 긍정적으로 한다. 개인적으로도 나를 많이 도와줬다. 오히려 촬영 이후 더 팬이 된 기분"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너를닮은사람'은 아내와 엄마라는 수식어를 버리고 자신의 욕망에 충실했던 여자와, 그 여자와의 짧은 만남으로 '제 인생의 조연'이 되어버린 또 다른 여자의 이야기를 담는다.

오늘(13일) 밤 10시 30분 첫방송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0/13 13:39:45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