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한국 김두연 기자] 배우 고현정이 브라운관 복귀 소감을 전했다.

13일 오후 JTBC 새 수목드라마 '너를 닮은 사람'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이날 고현정은 "2년 만에 드라마에 복귀해서 행복하다. 이 작품을 선택한 이유는 진부한 표현이긴 하지만 운명적이었다. 몇개의 선택지가 있었는데 건강과 컨디션이 좋지 않았을때라 나중에 보려고 했는데 이 작품은 눈에 들어왔다"고 말했다.

이어 "읽어보니 '바로 하고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구체적인 동기는 없었지만, 이번이 아니면 이런 드라마를 평생 하지 못할거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덧붙여 눈길을 끌었다.

한편, '너를닮은사람'은 아내와 엄마라는 수식어를 버리고 자신의 욕망에 충실했던 여자와, 그 여자와의 짧은 만남으로 '제 인생의 조연'이 되어버린 또 다른 여자의 이야기를 담는다.

오늘(13일) 밤 10시 30분 첫방송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0/13 13:17:49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