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선미가 악플에 대해 힘든 심경을 털어놨다.

선미는 11일 자신의 트위터에 온라인 게시물 속 자신에 대한 악성 게시물과 댓글을 공유했다.

이는 엠넷 오디션 프로그램 '걸스플래닛 999 갤러리'에 있는 글로 선미는 해당 프로그램의 마스터로 출연하고 있다.

게시물을 쓴 글쓴이는 "선미 이 XX을 어떻게 죽이지. 선미야, 앨범 내지 마라. XX 실시간에 음원 사이트에 욕 쓸 거다" ,"XX, 무당X" 등의 욕설이 있다.

한편, 선미는 연이어 "제가 뭘 그렇게 잘못했나요"라며 게시물을 통해 억울한 심경을 드러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0/12 14:27:58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