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SBS 캡처
'홍천기'의 흥행이 심상치 않다.

14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홍천기’(연출 장태유/극본 하은/제작 스튜디오S, 스튜디오태유) 6회는 수도권 평균 시청률 10.3%, 전국 평균 시청률 10.2%, 2049 시청률 4.5%를 기록하며, 모든 수치에서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순간 최고 시청률은 12%를 나타냈다. 월화드라마 전체 1위, 전 채널 동시간대 1위다.(닐슨코리아 기준)

이날 홍천기(김유정)는 재차 경연에서 19년 전 하람(안효섭)과의 복사꽃밭 추억을 그림에 담았다. 검게 칠한 인왕산 바위와 그 아래 복사꽃밭에서 노니는 어린 연인의 모습이었다. 홍천기의 파격적인 그림에 경연장은 술렁였다. 홍천기는 "저 검은 바위는 생전 처음 눈으로 본 그대로를 그린 것"이라고 설명했고, 삼차에 진출했다.

양명대군(공명)은 홍천기를 불러 "너의 그림에 너의 필과 묵의 기운은 묻어있긴 한 것이냐. 너만의 묵빛을 찾으라"고 충고했다. 복잡한 마음에 휩싸인 홍천기를 위로한 건 하람이었다.

두 사람은 말을 타고 19년 전 추억의 장소로 향했다. 홍천기는 복사꽃밭 소년 이야기를 꺼냈고, 하람은 그에게 입을 맞췄다. 하지만 홍천기와 몸이 닿는 순간 하람의 몸 속에 봉인된 마왕이 반응하기 시작했다. 하람은 고통스러워하며 홍천기를 밀어냈다.

이 가운데 홍천기는 '매죽헌 화회' 삼차 경연에서 우승 장원을 했다. 이후 그는 양명대군에게 "아버지의 병을 치료할 청심원을 구해달라"는 소원을 말했다. 하지만 그때, 광증이 있는 아버지 홍은오(최광일)가 경연장에 나타나 붓을 집어 던지면서 긴장감을 조성했다. 홍천기의 당황한 표정이 향후 전개를 궁금케 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15 07:59:37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