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배우 강하늘과 한효주, 이광수가 tvN ‘빌려드립니다 바퀴 달린 집’(연출: 강궁, 김효연)에서 맹활약을 펼칠 예정이다.

13일 오후 9시, tvN ‘바퀴 달린 집’의 스핀오프물 ‘빌려드립니다 바퀴 달린 집’이 첫 방송된다. 이번 프로그램에는 새로운 출연진들이 본편의 출연진인 성동일과 김희원에게 바달집('바퀴 달린 집')의 열쇠를 빌려 주인 없이 살아보는 콘셉트로 내용이 진행된다.

‘빌려드립니다 바퀴 달린 집’ 첫 방송에는 영화 '해적 : 도깨비 깃발'에 함께한 강하늘, 한효주, 이광수, 권상우, 채수빈, 오세훈, 김성오, 박지환, 김기두 등 출연진들의 특별한 휴가가 담긴다.

이날 첫 방송에서 바퀴 달린 집에 가장 먼저 도착한 사람은 강하늘, 한효주, 이광수다. 등장부터 웃음이 끊이질 않는 세 사람은 "있을 건 다 있네, 이 집 좋네", "하루종일 같이 있을 생각하니까 신난다"라며 낯설어 하면서도 설렘 가득한 모습을 보인다.

제작진 측은 "시간이 흐를수록 자신만만했던 처음 각오와 달리 온통 낯선 것투성이인 바달집에서 고군분투하는 세 사람의 모습이 또다른 재미를 안길 예정"이라고 전했다.

또한 영화 촬영을 마치고 반년 만에 다시 만난 배우들의 찐친 케미도 빛났다. 시종일관 몸을 움직이는 예능 강박증 이광수와 진짜 쉬러 온 예능 초보 강하늘, 한효주의 대비가 웃음을 유발했다고. 뿐만 아니라 콩국수 하나만으로도 미담을 생성하는 '미담 자판기' 강하늘과 '새우젓 집착녀'에 등극한 엉뚱 매력의 한효주, 의외의 철두철미함을 자랑하는 이광수와 뒤늦게 합류한 김성오, 박지환에 이어 권상우, 채수빈, 오세훈, 김기두까지 배우들의 새로운 매력 또한 엿볼수 있을 전망이다.

한편 바달집 주인 성동일은 1회 출연진들에게 "진짜 당황스러운 일이 있을 때만 전화하라"는 당부를 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강하늘, 이광수 일행은 도착한지 얼마되지 않아 성동일에게 긴급 SOS를 하게 됐다고 전해져 궁금증을 불러 일으킨다.

한효주는 이날 바달집에 들어서면서부터 한달은 족히 먹을 수 있을 분량의 반찬을 싸들고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동료 배우들을 위한 특별 만찬으로 카레와 콩국수를 준비하는가 하면 플레이팅에서도 상당한 솜씨를 선보이며 전문 셰프 못지 않은 모습을 보였다는 제작진의 전언이다.

한편 '해적 : 도깨비 깃발'은 의적단의 두목 무치 역의 강하늘, 해적선의 주인 해랑의 한효주, 해적왕 꿈나무 역의 이광수, 보물을 노리는 역적 부흥수 역의 권상우, 사기꾼 해금 역의 채수빈, 백발백중의 명사수 한궁 역의 오세훈, 무치의 오른팔 강섭 역의 김성오, 해적단의 돌주먹 아귀 역의 박지환이 출연하는 영화다.

'해적 : 도깨비 깃발'은 한 배에 올라탄 해적과 의적 등 다양한 군상들이 흔적도 없이 사라진 왕실 보물의 주인이 되기 위한 활약하는 내용을 그렸다. 올 하반기 중 개봉 예정이다.

tvN '빌려드립니다 바퀴 달린 집’은 오늘(13일) 부터 3주간 매주 월요일 밤 9시에 방송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13 20:55:16   수정시간 : 2021/09/13 20:55:17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