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배우 손나은이 반전 매력 가득한 청춘으로 주목받고 있다.

손나은은 JTBC 10주년 특별기획 '인간실격(극본 김지혜, 연출 허진호 박홍수)'에서 보통의 삶으로 쉽사리 끼어들지 못한 청춘 '민정' 역을 맡아 캐릭터 착붙 연기를 선보이고 있다.

지난 3~4회에서는 민정이 자신만의 방법으로 살아가는 모습이 그려졌다. 민정은 특별히 갈 곳 없이 PC방에서 살림을 차린 듯 지냈고 "누워서 자면 거기가 집이지. 찜질방 살다가 여기로 옮겼어"라며 담담한 어투로 자신의 처지를 말해 묘한 매력을 풍겼다.

희망적이진 않지만 그렇다고 꼭 비관적인 것만 같지 않은 손나은의 대사는 '인간실격'의 또 다른 위태로운 청춘인 민정 캐릭터를 향한 관심을 한층 높이기에 충분했다.

특히 손나은은 등장할 때마다 직설적이고 솔직한 말투들을 자연스럽게 소화하며 '민정'에 100% 몰입, 캐릭터를 자신만의 색깔로 만들어내 호평을 얻고 있다.

강재(류준열 분), 딱이(유수빈 분)와 역할 대행을 나선 민정은 엉뚱하면서도 현실감 넘쳤다.

한껏 차려입은 채 결혼식에 역할 대행을 가던 민정은 연신 셀카를 찍고 들뜬 모습을 보이는가 하면, 불만을 토로하는 강재를 향해 "너는 마음에 없는 말을 참 잘한다"고 받아치며 쉴 틈 없는 티키타카로 재미를 더욱 높였다.

앞서 강재, 딱이와 함께 정우(나현우 분)의 장례비를 받으러 간 민정은 정우 누나의 고급 주택 앞에 도착하자 "돈 때문에 자살한 거 맞아? 누나는 부자 동네에 사네"라고 솔직한 마음을 드러내기도 했다. 이어 얼마를 주면 되냐는 물음에 강재의 손짓을 오해하고는 대뜸 "3500"을 부른 민정은 정우 누나의 추궁에 당황하는 등 예측 불가 허당 매력을 선보이며 유쾌함까지 더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13 11:03:11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