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tvN 캡처
‘갯마을 차차차’의 상승세가 계속되고 있다.

지난 12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갯마을 차차차’(연출 유제원, 극본 신하은, 제작 스튜디오드래곤/지티스트) 6회는 수도권 기준 평균 11%, 최고 12%, 전국 기준 평균 10.2%, 최고 11.1%를 나타냈다.

tvN 채널 타깃인 남녀 2049 시청률에서는 수도권 기준 평균 4.7%, 최고 5.4%, 전국 기준 평균 5.2%, 최고 5.9%를 기록, 지상파 방송을 포함한 전 채널에서 1위를 차지했다. 전국 타깃 시청률 역시 자체 최고 기록을 또 다시 뛰어 넘었다.(케이블, IPTV, 위성을 통합한 유료 플랫폼 기준 / 닐슨코리아 제공)

이날 방송에서는 더욱 냉랭해진 혜진(신민아)과 두식(김선호)의 관계가 그려졌다. 혜진은 "나 아무나하고 친구 안 한다. 자꾸 소문나는 것도 싫고 이제 더는 얽히고 싶지 않다"며 선을 그었다. 두식은 혜진에게 우산을 전해주고 자리를 떴다.

이 가운데 공진은 '등대 가요제'로 시끌벅적했다. 금철(윤석현), 맏이(이용이)와 숙자(신신애)의 무대가 펼쳐졌다. 이어 감리(김영옥)의 노래가 시작됐을 때, 두식은 1등 상금으로 덧니 교정을 하겠다는 꿈을 안고 참가 신청한 주리가 발목을 다쳤다는 것을 알고 혜진에게 도움을 요청했다. 홀로 무대에 오른 주리가 춤을 추지 못하고 당황하자, 혜진은 두식과 함께 등장해 지원사격에 나섰다.

가요제가 끝난 이후 다시 마주친 혜진과 두식은 화해하듯 서로 마주보며 웃었다. 두 사람의 머리 위로 불꽃들이 터졌다. 하지만 평화로운 분위기도 잠시, 지나가던 사람과 부딪힌 두식이 바다에 빠질 뻔한 상황이 벌어졌고, 혜진과 성현(이상이)은 그를 재빠르게 붙잡았다. 이들의 만남이 향후 어떤 전개를 이끌지 궁금증이 모아지고 있다.

한편 '갯마을 차차차'는 매주 토, 일 밤 9시 방송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13 09:12:36   수정시간 : 2021/09/13 09:14:41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