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
방송인 정준하가 은퇴설, 정형돈과의 불화설에 대해 해명했다.

20일 방송된 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는 정준하가 게스트로 출연해 MC들과 함께 문제 풀이에 나섰다.

이날 정준하는 은퇴설, 불화설에 대한 질문이 나오자 사실이 아니라고 적극 해명했다.

그는 은퇴설에 대해 "심지어 고정 프로그램을 세 개나 하고 있는데 왜 방송에 안 나오냐고 하더라"며 "어떤 작가가 전화가 왔다. '이제 방송 다시 해요?'라고 하길래 '계속하고 있다"고 했더니 '은퇴했다길래 일부러 섭외 안 했다'고 하더라"고 전했다.

이에 정형돈은 정준하가 식당을 운영하면서 직접 배달하는 사진을 SNS에 올린 사실을 지적했다.

정준하는 사업에 올인한 줄 알았다는 말에 "물론 올인한 적도 있었다. '무한도전' 끝나고 나서 그 해에는 방송을 쉬고 싶었고 불러주는 데도 없었다"며 "은퇴한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이날 정준하와 정형돈은 '무한도전' 이후 6년 만에 재회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이를 두고 불화설이 언급되자 정준하는 "13년을 매일 보다가 서로 안 보고 연락 안 하면 불화설이 돈다"며 사실이 아니라고 해명했다. 정형돈은 "아직 하하는 만난 적이 없다"며 "겹칠 일이 없었다"고 설명했다.

정준하와 정형돈은 6년 만에 재회하면서 울컥한 마음에 눈물을 흘렸다고 전했다. 정형돈은 "그 짧은 시간에 옛날에 고생했던 게 지나가더라"고 눈물의 이유를 설명했다.

이에 김용만은 "그렇게 울컥하고 할 거면 진작에 만나지"라고 지적해 웃음을 자아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7/21 00:47:52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