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모신정 기자]

넷플릭스 스페셜 에피소드 '킹덤:이신전'의 주연배우 전지현이 출연 이유와 평소 김은희 작가의 열렬한 팬이었다는 사실을 밝혔다.

전지현은 20일 오전 온라인으로 진행된 '킹덤:아신전'의 제작발표회에서 "'킹덤' 시즌2에 한 장면 출연했는데 주위 반응이 '네가 왜 거기서 나와, 언니가 왜 거기서 나와'더라. '킹덤: 아신전'의 대본을 받고 세계관이 확장될 수 있겠다 싶었다. 그 시작을 제가 하게 됐다"며 '킹덤' 시리즈와 연을 맺게 된 사연을 밝혔다.

이어 전지현은 자신이 맡은 캐릭터인 아신 역에 대해 "아신은 압록강 국경지대에서 자란 어디에도 속하지 않은 인물이다. 어떤 사건으로 인해 사랑하는 사람들을 잃고 살아가는 인물이고 성아래 살았던 야인이라는 뜻의 성저야인 중 한명이다. 핍박과 멸시를 받고 살아가는 인물"이라고 밝혔다.

이어 출연 계기에 대해 "'킹덤' 시리즈와 김은희 작가의 팬이었다. '킹덤:아신전' 결정전에 김은희 작가님을 사석에서 따로 ㅂㅚㅆ다. '킹덤'에 좀비로라도 나오고 싶다'고 말씀드렸다. 이번에 큰 역할을 주셔서 영광이고 감사드린다"며 작품에 대한 깊은 애정을 드러냈다.

이날 제작발표회에 함께 출연한 김은희 작가는 "저 또한 전지현의 진정한 팬이다. 많은 분들이 로맨틱 코미디의 여왕으로 부르지만 '암살', '베를린' 같은 작품에서 어둠과 아픔을 간직한 전지현도 정말 멋있었다. 말 그대로 아픔을 간직했지만 겉모습은 위엄있는 무사 같은 모습이었다"라며 전지현을 캐스팅하게 된 계기를 이야기했다.

이어 김은희 작가는 "전지현을 두고 이 작품을 쓰기는 했는데 안해주시면 어떻게 하나 조바심 냈다. 수락을 해주셔서 너무 감사하다"고 말했다.

전지현은 아신 캐릭터를 만든 과정에 대해 "아신은 활을 쏘는 역할인데 이전에는 활을 자세히 볼 기회가 없었다. 옛날 방식의 활을 이용해 촬영했는데 새롭더라. 또 가장 인상 깊었던 장면 중 하나는 구교환과 제가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만나는 장면이다. 그 날 정말 추워서 잠시도 서있을 수 없는 날씨였다. 하루 종일 촬영을 했고 정말 너무 추웠다"고 밝혔다.

평소 엄청난 양의 운동으로 잘 알려진 전지현은 이번 작품을 위해 어떤 액션들을 훈련받고 소화했느냐는 질문에 "체력은 기본적으로 매일 운동을 하며 많이 준비된 상태였다. '킹덤:아신전'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활쏘기였는데 활을 연습은 했지만 아신의 액션신이 그리 많지는 않았다. 활 한 방으로 좀비들을 다 제압한다. 기존의 체력 단련이 도움이 됐고 활 연습은 진행했다. 큰 어려움은 없었다"고 말했다.

전지현은 함께 출연한 박병은이 "'암살' 당시 중국 촬영에서도 쉬지 않고 러닝 머신 뛰는 모습을 봤다"며 그의 평소 체력 단련에 대한 증언을 하자 "저도 체력 유지가 사실 쉽지 않다. 매일 침대에 눕고 싶고 꼼짝하기 싫다. 현장을 나가는 것 자체가 체력을 요한다. 하지만 작품에 대한 열정으로 제 몸이 움직이는 것 같다. 배우가 몸 관리를 한다는 게 자랑은 아닌 것 같은데 60대, 70대가 되서도 액션을 할 수 있을 것 같다. 운동은 배우로서 기본 덕목이다. 저 또한 맛있는 것을 많이 먹으려고 운동을 시작하게 됐다"며 체력 단련의 비결을 공개했다.

'킹덤:아신전'은 시즌1과 시즌2 1화의 김성훈 감독과 김은희 작가가 북방으로 무대를 옮겨 '킹덤' 시즌2의 엔딩을 장식한 아신(전지현)의 정체부터 조선을 휩쓴 생사초의 기원을 그렸다. 전지현이 생사초의 비밀을 발견한 아신으로, 박병은이 세자 이창과 함께 생사역으로부터 한양을 지켰던 어영대장 민치록으로 다시 등장해 생사초의 기원에 얽힌 스토리를 펼친다. 어린 아신 역의 김시아, 아신의 아버지 타합 역의 김뢰하, 조선을 위협하는 파저위 부족장 아이다간 역의 구교환이 폭발적인 열연과 존재감으로 92분을 가득 채웠다.

'킹덤:아신전'은 오는 23일 넷플릭스에서 첫 공개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7/20 14:24:40   수정시간 : 2021/07/20 16:46:21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