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사유리가 부모님이 부동산계 큰손이라고 고백했다.

10일 오후 방송된 MBC '심야괴담회'는 '죽음의 부동산' 특집으로 방송인 사유리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사유리는 "매니저가 귀신 무서워한다. 영상 같은 거 자기 전에 보낸다. 무서운 시간에 보내면 반응이 너무 재밌다"고 말했다.

또 부모님이 도쿄의 대표 번화가 롯폰기 부동산계에 몸담고 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그는 "일본에 부동산 관련 괴담이 많다. 엄마가 30년 이상 부동산 일을 하셨다. 귀신 나온 집 꼭 있는데 부동산끼리 공유한다. 사람 죽은 집은 법적으로 미리 말을 해야 한다. 말을 안 하면 불법"이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중국 부자들은 귀신 보이는 감별사를 데려온다. 아파트에 귀신 나오는 장소가 있다. 그런 거 꼭 확인한다. 한국보다 일본에 귀신이 많다. 섬나라라 귀신이 밖으로 나가지 못하고 쌓인다고 들었다"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6/11 00:10:00   수정시간 : 2021/06/11 00:51:53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