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골목식당' 임창정이 부천 카센터 골목 반반가스집 사장님을 위해 노래를 선물했다.

9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반반가스집 사장님에게 자신이 잘 아는 요식업 선배가 있다며 조언을 들어보자고 제안하는 김성주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반반가스집 사장님은 돈가스를 튀겨낸 뒤 축축해지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고기를 여러 차례 바꿔가며 해법 찾기에 나섰다.

하지만 새로 사 온 고기, 백종원이 준비해 온 고기 모두 축축해지는 문제는 계속됐다.

백종원은 돈가스를 시식한 뒤 "왜 이러지, 맛있는데"라며 여전히 축축한 돈가스에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반반가스 사장님은 다시 돈가스를 만들면서 "제발 됐으면 좋겠다"고 간절히 바랐지만 여전히 돈가스의 축축함은 사라지지 않았다.

백종원은 납품업체 사장님에게 도움을 요청했고 붉은빛 고기로 바꿔보라는 제안을 받았다. 결국 문제를 해결하지 못한 채 백종원은 상황실로 돌아왔다.

가게에 남은 사장님은 답답함에 한숨을 내쉬었다. 이때 김성주가 혼자 반반가스집을 찾아가 돈가스를 맛본 뒤 "백종원이 상황실로 오고 저는 몰래 빠져나온 거다. 제가 아는 분 중에 요식업 하시는 분이 있다. 그분도 기술이 좋다"며 백종원이 아닌 다른 사람의 조언을 받아보자고 제안했다.

잠시 고민한 사장님은 "들어는 보겠다"며 김성주의 제안을 받아들이기로 했다.

김성주가 전화를 건 상대방은 가수 겸 배우 임창정이었다. 임창정은 "돈가스집에서 다른 손님들도 많은데 제 노래, 슬픈 노래를 틀어놓으면 민폐다"라며 사장님에게 농담을 건넸다.

알고보니 임창정은 '골목식당' 제작진의 연락을 받고 반반가스집을 직접 방문하려 했지만 다른 스케줄로 인해 전화연결을 하기로 했다.

임창정은 늘 자신의 노래를 듣는 반반가스집 사장님에게 가게에서 밝은 노래를 틀어달라고 말했다. 또 아직 돈가스 맛을 잡지못한 사장님에게 격려의 노래를 불러줘 박수를 받았다.

백종원은 "자꾸 슬픈 노래를 들으니까 돈가스가 눈물을 흘리는 거다. 그래서 축축해지는 거다"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6/09 23:25:27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