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김두연 기자] 배우 고민시가 과거 시대의 인물을 연기하는 것에 대해 언급했다.

3일 오후 KBS 2TV 새 월화드라마 '오월의청춘'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이날 고민시는 작품 속 1980년대의 인물을 그리는 것에 대해 "직접 겪은 세대가 아니기 때문에 당시의 영화, 다큐, 소설 등을 통해 간접적으로 그 당시의 상황을 이해하려고 노력했었다"고 말했다.

이어 "또 사소하지만 선배님들이 '이 시대에는 이런게 있었다'고 말씀 해주시거나 소품 같은 것들을 이야기하실 때 새겨들으려고 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오월의 청춘'은 1980년 5월, 역사의 소용돌이 한가운데 운명처럼 서로에게 빠져버린 남녀의 아련한 봄 같은 사랑 이야기를 담은 레트로 휴먼 멜로드라마다.

3일 밤 9시 30분 첫 방송.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03 14:44:38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