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김두연 기자] 배우 이도현이 정통 멜로에 처음으로 도전하는 심경을 전했다.

3일 오후 KBS 2TV 새 월화드라마 '오월의청춘'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이날 이도현은 "필모그래피에 첫 정통멜로 드라마이다보니 떨리고 긴장을 많이했다"라며 "시청자 분들에게 조금 더 공감대를 드리기 위해 노력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상대 역할인 고민시는 "처음 대본을 읽었을때 느꼈던 건 따뜻하다는 것. 그래서 더 애틋하고 아련하게 느껴졌다"며 "그 시대를 살아갔던 배경과 사람들의 밝은 모습들이 대비되어 보이더라. 그런 부분들이 더 아프게 느껴졌다"고 돌아봤다.

한편, '오월의 청춘'은 1980년 5월, 역사의 소용돌이 한가운데 운명처럼 서로에게 빠져버린 남녀의 아련한 봄 같은 사랑 이야기를 담은 레트로 휴먼 멜로드라마다.

3일 밤 9시 30분 첫 방송.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03 14:28:31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