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TV조선
‘미스트롯2’ 예선전 진과 선을 차지하며 막강 진 후보로 꼽혀왔던 윤태화와 홍지윤이 ‘1대1 데스매치’ 라이벌로 나선다.

14일 오후 방송되는 TV CHOSUN ‘미스트롯2’ 5회에서는 총 39인의 본선 합격자가 직접 지목한 상대와 대결을 벌이는 ‘1대 1 데스매치’가 펼쳐진다.

이번 ‘1대 1 데스매치’에서는 예선전 진과 선을 차지한 윤태화와 홍지윤의 맞대결이 극적으로 성사됐다. 홍지윤은 “내가 왜 선이냐. 진의 자리를 뺏어오겠다”고 도발했고, 윤태화 역시 “현역부로서 언니가 쓴 맛을 보여줄게”라고 맞받아쳐 열기를 끌어올렸다.

마스터들 역시 둘 중 한 명은 무조건 탈락시켜야하는 운명의 승부 앞에서 “잘 하는 사람들 다 떨어지면 우리 리스크가 너무 크다”고 말했다. 사실상 결승전이라 불린 두 여제 중 승리를 차지한 이는 누구일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그런가하면 이번 ‘1대 1 데스매치’에서는 새롭게 주목받는 신흥 강자들이 대거 쏟아져 나오며 한층 치열한 경쟁을 예고했다. 참가자들은 이미 실력자로 정평이 나있거나, 자신보다 우월하다고 생각하는 상대를 과감히 뽑는 맞불 작전으로 승부사 기질을 발휘했다.

이에 마스터들 사이에서는 “아니 왜 이 둘을 붙여놨냐”, “하트 주기 힘들다”고 가슴의 통증을 호소하는 사태까지 벌어져 현장을 요동치게 했다.

경연이 거듭될수록 전혀 예상치 못한 판세가 이어지던 중 결국 막강 진 후보로 꼽혔던 이들과 인기투표 상위권을 차지했던 참가자들이 줄줄이 탈락하는 대반전 결과가 발생해 충격을 안겼다. 혼란과 전율이 가득했던 대결 끝에 과연 1대 1 데스매치 ‘진’ 자리의 영광은 누가 차지하게 될지 궁금증을 모으고 있다.

제작진은 “윤태화, 홍지윤의 강대 강 대결이 예측불허 박진감을 자아내는 동시에 기존에 두각을 드러냈던 참가자들 외에 새로운 괴물 다크호스들이 대거 등장해 그 어느 때보다 손에 땀을 쥐게 만드는전쟁을 벌였다”며 “모두의 예상을 뛰어넘은 방송을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미스트롯'은 매주 목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14 14:46:42   수정시간 : 2021/01/14 14:46:43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