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유튜브 '문정원의 정원'
방송인 이휘재의 아내 문정원이 아랫집 이웃의 층간소음 항의에 사과했다.

문정원은 지난 1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초등학교 2학년이 되는 쌍둥이 아이들의 반 배정 결과가 나왔다는 글을 올렸다.

이에 이휘재, 문정원 부부의 집 아래층에 살고 있다는 한 누리꾼은 "애들 몇 시간씩 집에서 뛰게 하실 거면 매트라도 제발 깔고 뛰게 하세요"라며 "벌써 다섯 번은 정중하게 부탁드린 것 같은데 언제까지 아무런 개선도 없는 상황을 참기만 해야 되나요?"라고 층간소음 문제를 제기했다.

이어 "리모델링 공사부터 1년 넘게 참고 있는데 더 이상은 견딜 수가 없어서 댓글 남기니 시정 좀 부탁드린다"고 요청했다.

문정원은 답글을 통해 "저도 매번 죄송하다고 말씀드리기에도 너무나 죄송스럽다"며 "마지막 뵌 이후로 정말 정말 주의시키고 있다"고 밝혔다.

"부분 부분 깐 매트로는 안 되는 것 같아서 매트도 지금 집 맞춤으로 주문제작을 해놓은 상태"라는 문정원은 "최대한 조심한다고 하고 있는데 남자아이들이다보니 순간 뛰거나 하면 저도 엄청 소리 지르고 야단쳐 가면서 엄청 조심시키고 있다"고 해명했다.

또 "건물 구조상 해결되지 않는 문제이다보니 저희도 너무나 속상하고 또 죄송할 따름"이라며 "더욱더 조심하라고 아이들 더 야단치고 가르치겠다. 심려 끼쳐드려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앞서 문정원은 지난해 5월 유튜브 채널을 통해 리모델링한 집 내부를 공개했다.

이휘재, 문정원 부부의 집은 1층 현관을 거쳐 곧바로 2층으로 올라가는 구조로 2층에 거실과 주방, 3층에는 침실이 있으며 다락방은 쌍둥이 아이들의 놀이방으로 꾸며졌다.

이휘재 부부의 집 1층에는 다른 주민이 거주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13 01:14:09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