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MBC '복면가왕'
주주클럽 주다인이 '복면가왕'을 통해 오랜만에 근황을 공개했다.

22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는 야발라바히기야와 탱고의 3라운드 노래 대결이 펼쳐졌다.

이날 야발라바히기야는 태양의 '눈, 코, 입'을 선곡해 애절한 감성의 무대를 선보였다. 탱고는 개성 넘친 음색으로 B612의 '나만의 그대 모습'을 소화했다.

두 복면가수의 대결 결과는 야발라바히기야의 승리였다. 탱고는 가면을 벗고 정체를 공개했다. 그는 과거 주주클럽으로 활동했던 주다인이었다.

주다인은 "오래 쉬었던 이유가 교통사고가 나서 재활을 하고 있다가 희귀암이 걸렸다. 그걸 치료하느라 많이 찾아뵙지 못했다"며 "앞으로 열심히 하겠다. 잘 좀 봐주시라"고 밝혔다.

그는 '복면가왕'을 준비하면서 고민이 많았다며 "제 창법을 쓰면 원곡을 부르신 분들께 해가 될 것 같고, 빼면 제 노래를 부를 때 안 꺾어지더라"라고 말했다.

이날 주다인은 '때때때송'이라 불린 '나는 나'를 선보여 전성기 시절 무대를 재연해 모두의 추억을 소환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1/22 20:44:10   수정시간 : 2020/11/22 20:44:11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