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SBS '궁금한이야기Y'에서 수상한 외상 장부가 조명됐다.

20일 방송된 '궁금한이야기Y'에서는 왕대표의 수상한 행적이 파헤쳐졌다.

이날 한 한 백화점 직원은 "유니폼을 처음에 샀고 본인 옷을 샀다. 왕자통신 치면 나온다"며 왕대표에 대해 언급하는가 하면 "KTX를 탔다가 잠이 들었는데 신발과 지갑을 훔쳐갔다고 하더라"고 도둑을 맞았다고 밝혔다.

이어 "6시에 중요한 약속이 있다고 했다. 옷을 세트로 다 입고 있었다. 20만원 어치 이상이었다"고 외상으로 옷을 줬다고 설명했다.

이밖에도 부산에서 게스트하우스를 운영하는 남자도 왕대표의 목격담을 전해 눈길을 끌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1/20 22:00:41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